현대차그룹, 미래 신기술 캠페인 ‘리틀빅 이모션’ 영상 국내·해외 광고제 4관왕 쾌거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의 미래 신기술 캠페인 ‘리틀빅 이모션’ 영상이 ‘2021 대한민국광고대상’에서 이노베이션 부문 대상, ‘2021 런던 국제 어워즈(LIA)’에서 경험적 진화 부문 동상 수상 등 국내외 유수 광고제에서 4관왕을 차지했다.

대한민국광고대상은 1994년부터 한국광고총연합회에서 주관하고 있는 한국 광고계 최고 권위의 광고상으로 매년 2000여 편이 넘는 작품이 출품되고 있다.

‘2021 런던 국제 어워즈(LIA)’는 1986년 시작됐으며, 매해 독창적이면서도 혁신적인 광고 및 커뮤니케이션 활동에 대해 권위 있는 글로벌 전문가의 심사를 거쳐 매년 부문별 수상작을 발표하고 있다.

2020년 12월 공개된 ‘리틀빅 이모션(Little Big e-Motion)’ 영상은 ‘감정 인식 차량 컨트롤 기술(EAVC)’을 적용한 키즈 모빌리티가 어린이의 치료 과정에 도움을 주는 내용을 다루고 있으며, 현대차그룹 남양기술연구소와 현대디자인센터, 커뮤니케이션센터의 협업으로 완성됐다.

인간중심 모빌리티 철학과 기술력을 영상으로 구현한 ‘리틀빅 이모션’ 영상은 ‘2021 미국 뉴욕 페스티발 광고 어워드’에서 ‘은상’, ‘독일 2021 레드 닷 어워드 : 브랜드 & 커뮤니케이션 디자인’에서 ‘최우수상(Best of Best)’을 수상하며 해외시장에서 먼저 인정받았다.

미국 뉴욕 페스티벌, 독일 레드 닷 어워드에 이어 대한민국 광고대상, 영국 런던 국제 어워즈까지 국내외 유수 광고제 4곳에서 전해온 ‘리틀빅 이모션’의 수상 소식은 현대자동차그룹이 인간 중심의 신기술을 활용한 세계 소비자와 소통을 통해 공감대를 형성하고, 중장기 기술 개발 방향성의 긍정적인 미래 청사진을 충실히 수행하고 있다는 것을 반증한다.

현대자동차그룹 관계자는 “인간 중심의 모빌리티 신기술, 휴머니티를 향한 혁신을 위한 제품기술 개발 및 커뮤니케이션에 더욱더 노력하겠다”며 “모빌리티 기술 혁신이 사회적으로 가치 있게 쓰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자동차그룹 신기술 캠페인은 미래 모빌리티 기술의 가치 있는 사회적 활용에 초점을 맞춰 2015년부터 시작됐으며, 역대 캠페인인 ‘고잉홈(정밀지도 VR 기술, 휴먼 머신 인터페이스 기술)’, ‘재잘재잘 스쿨버스(투명 LED 터치 기술)’, ‘조용한 택시(소리 정보를 시각/촉각으로 변환하는 기술)’ 역시 세계 곳곳에서 수상과 호평을 받았다.

사진제공=현대자동차그룹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