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그룹, 정부 추진 탄소중립 사업 참여 시범학교 4곳 대상 환경 교육 실시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폭스바겐그룹코리아(그룹사장 틸 셰어)가 4월 22일 지구의 날을 맞아 전국 초등학교 4개교 2600여명의 학생과 교사에게 환경 교육을 실시한다.

이번 환경 프로그램의 수혜자로는 환경부, 교육부, 산림청 등 6개 정부부처가 함께 추진하는 탄소중립 사업에 적극 참여하고 있는 서울 보라매초등학교, 인천 석남 및 경명초등학교, 충청남도 홍남초등학교 4곳이 선정됐다.

폭스바겐그룹코리아는 세계에 나무를 심는 소셜벤처 ‘트리플래닛’과 함께 학교에 반려나무를 기증하고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숲을 복원·조성하는 환경 프로그램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그 일환으로 올해 폭스바겐그룹코리아는 교육 콘텐츠와 반려나무 등으로 구성된 환경 교육 키트를 제공, 학생과 교사들로 하여금 환경보호와 탄소중립의 중요성에 대해 배우고 경험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환경 교육 키트 안에는 미 항공우주국(NASA)이 선정한 공기정화 우수식물인 아레카야자와 관음죽이 포함되었다.

또한, 국내 자생종이자 멸종위기종으로 구분되어 현재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파초일엽을 추가해 학생들이 식물다양성 보전 활동의 중요성도 배울 수 있도록 했다.

틸 셰어 그룹사장은 “폭스바겐그룹코리아는 CSR 이니셔티브에 따라 우리의 미래세대에게 더 안전하고 깨끗한 세상을 물려주기 위해 적극 노력하고 있다”며, “이는 젊은 세대를 포함해 관련된 모든 이들의 공동 노력이 필요한데, 이러한 맥락에서 한국 학생들에게 환경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하게 되어 기쁘다”고 말했다.

이어 “폭스바겐그룹코리아는 한국의 탄소중립 달성에 기여하게 될 숲을 복원하고 조성하는 프로젝트에도 지속적으로 참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폭스바겐그룹코리아는 2600개의 환경 교육 키트와 연계해 2600그루의 나무를 심어 탄소중립 숲 조성에도 일조한다.

특히, 올해 발생한 산불로 큰 피해를 입은 강원도 지역에 직접 화염에 닿지 않으면 연소하지 않거나 잘 연소하지 않아 산불 위험을 낮추고 확산을 억제하는 데 도움을 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 ‘내화성 수종’을 심을 예정이다.

사진제공=폭스바겐그룹코리아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