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 전-전동화 미래 전환 등 지속가능경영 목표 담은 ‘2021 지속가능경영 연간보고서’ 발간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제너럴모터스(GM)이 현지시간으로 4월 28일 지난 한 해 GM의 전기차 보급과 범주 확대, 전-전동화(all-electric) 미래 전환과 함께 기후 위기에 대한 공정하고도 포괄적인 대응 등 GM의 지속가능경영 목표가 담긴 ‘2021 지속가능경영 연간보고서’를 발간했다.

지난해 초 GM은 2040년까지 탄소중립을 실현하고 탄소배출 제로의 세상을 만들겠다는 목표를 천명한 바 있다.

실제로 GM은 일반 전기차 모델부터 고성능 슈퍼트럭 및 스포츠카까지 다양한 자동차에 적용 가능한 ‘얼티엄 플랫폼’을 바탕으로 다양한 전기차를 지속적으로 출시할 계획이며, 국내 시장에도 2025년까지 10종의 전기차를 출시할 예정이다.

이의 일환으로, 지난해 말에는 디트로이트의 햄트랙 조립공장을 팩토리제로로 이름을 바꾸고 GM의 첫 전기차 전용공장으로 재탄생시킨 바 있다.

보고서에서 GM 메리 바라 회장 겸 CEO는 “GM은 다음 세대를 위해 경제적, 사회적, 환경적 책임을 바탕으로 지속가능한 발전을 추진해야 한다고 믿고 있다”며, “GM의 모든 임직원은 탄소배출 제로의 전동화 미래를 포괄적이고 누구나 접근할 수 있는 현실로 구현하기 위해 엄청난 속도와 사명감을 가지고 일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지난해 6월, 전동화 비전이 기후 변화로 인해 불거지는 불균형 문제로 영향을 받는 인력, 고객 및 지역사회까지도 포괄할 수 있도록 공정한 기후 행동을 우선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근로자의 안전, 품질, 직무능력 향상, 일자리를 증진시키기 위한 활동을 통한 미래 일자리 확보, 볼트 EV부터 크루즈 오리진, 자율주행 자동차 등 다양한 가격대의 전기차 출시를 통한 접근성 확대, 어느 곳에서나 고객이 만족할 수 있는 충전 솔루션을 통한 인프라 확충, 지역사회 차원에서 기후 형평성 격차 해소를 위해 30개 비영리 단체 지원을 위한 5000만 달러(약 630억 원) 규모의 기후 형평성 기금 조성 등 4가지 핵심사항을 추진하고 있으며, 2021년 지속가능경영 연간보고서에는 이에 대한 내용이 담겨있다.

이외에도 지난해 신규 사업 브라이트드롭 출범을 통해 전기 상용차와 전동 팔레트, 클라우드 기반의 소프트웨어 등 물류 전 단계를 지원하는 제품군을 제공하고 있다.

브라이트드롭은 배달, 물류 회사들이 사업 전반에 비용을 절감하고 생산성을 극대화하며, 직원의 안전과 화물의 보안을 개선하는 등 사업의 지속가능성을 높여준다.

한편, GM의 한국사업장 역시 GM의 전-전동화 미래 전략에 큰 축을 담당하고 있다. GM의 한국 사업장은 두 종의 친환경, 고효율의 차량 출시를 통해 국내 사업의 안정뿐만 아니라 GM의 전동화 전환 과정에서 경쟁력과 수익성을 유지시켜주는 성장 동력이 되고 있다.

특히, 한국사업장에서 생산되는 트레일블레이저와 내년부터 창원공장에서 생산될 차세대 글로벌 신차는 친환경성을 높인 모델로, 배출가스 감소와 연비 효율을 높여 GM의 친환경 전략에 방향성을 함께하고 있다.

또한, 지엠테크니컬센터코리아(GMTCK)는 GM의 전동화 비전 달성에 있어 핵심 연구개발 기관으로 자리 잡고 있다.

GM의 연구개발 기관 중 미국 다음으로 큰 규모를 자랑하는 GMTCK는 다수의 글로벌 EV 프로그램에 참여해 전기차 개발을 주도하고 있으며 미래 모빌리티 관련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제공=한국지엠주식회사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