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라리, 세상에 단 하나뿐인 원-오프 최신작 ‘SP48 유니카’ 공개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페라리가 세상에서 단 하나뿐인 원-오프 시리즈 최신작 ‘SP48 유니카)를 공개했다.

페라리의 가장 특별하고 고유한 모델 그룹에 합류한 SP48은 단 한 명의 고객을 위한 특별하면서 완벽한 비스포크 모델이다.

‘SP48 유니카’는 ‘F8 트리뷰토’ 플랫폼을 기반으로 개발된 2인승 스포츠 베를리네타로 페라리 최고 디자인 책임자인 플라비오 만조니의 지휘 아래 페라리 스타일링 센터가 디자인했다.

특히, 날렵한 라인과 공격적인 형상 덕분에 한눈에 SP48임을 알아볼 수 있을 뿐 아니라 오리지널 모델인 ‘F8 트리뷰토’에 대한 오마주도 함께 엿볼 수 있다.

화살촉 모양의 전면 프로파일 덕분에 SP48의 개성은 더욱 두드러지는데, 이렇듯 독창적인 효과를 낼 수 있었던 이유의 핵심은 헤드램프의 재설계, 그리고 그에 따른 브레이크 공기 흡입구의 재배치였다.

이 독특한 신차 디자인의 핵심은 ‘절차적 매개변수 모델링’ 기술과 ‘3D 프로토타이핑’을 광범위하게 사용했다는 것이다. 이를 통해 페라리 스타일링 센터의 디자이너들과 마라넬로의 엔지니어들은 차량의 전면 그릴과 엔진 공기 흡입구를 완전히 다시 설계할 수 있었다.

그 결과, 단단한 모양의 덩어리에서 깎아 만든 것처럼 매끄러운 연속성과 역동적인 유동성을 가진 완벽한 3D 그릴이 탄생했다.

차체에 적용된 절차적 그래픽 솔루션은 그릴의 디자인과 시너지 효과를 내면서 SP48 유니카 전체 디자인에 큰 영향을 미쳤다. 특히, 윈도우, 루프 및 엔진 커버의 색상인 블랙에서 차체 색상으로의 변환이 눈에 띈다.

또한, 사이드 윈도우의 크기를 줄이고 리어 스크린을 제거함으로써 프론트의 바이저가 더 부각되어 보이는데, 이로 인해 하나의 금속 덩어리에서 조각해낸 듯 SP48 유니카의 강한 근육질 차체가 강조되고 있다.

자동차를 위에서 내려다보면 루프의 중앙 섹션이 두드러진다. 이 부분에서 공기흡입구가 생생하게 묘사되는데, 이 공기흡입구는 리어 윙 앞쪽의 탄소섬유 엔진 커버 뒷부분에 장착돼 있다.

이 각도에서 본 자동차의 모습을 통해 ‘SP48 유니카’에 투입된 스타일링 연구의 진가, 그리고 ‘대칭성’과 ‘교차되는 선’이 이루는 정교한 균형을 확인할 수 있다.

SP48 유니카의 열-유체-동역학 설계는 다른 공기역학 솔루션과 균형을 이루는 것뿐만 아니라 냉각 요구 사항을 모두 충족할 수 있도록 개선되고 완벽해졌다.

F8 트리뷰토의 스타일링과 비교해 가장 큰 변화는 프론트 범퍼와 리어 스포일러 아래의 엔진 냉각 흐름을 위한 공기 흡입구이다.

특히, 프론트 범퍼와 리어 스포일러 각각엔 깊은 그릴이 장착되어 있는데 각 섹션은 최적화된 각도로 설계되어 공기의 흐름을 극대화하고 있다.

또한, 이러한 구조 덕분에 엔지니어들은 인터쿨러 흡입구를 사이드 윈도우 바로 아래에 장착할 수 있었고 결국 측면의 흡기구 크기를 줄일 수 있게 됐다. 더 길어진 리어 오버행은 루프에서 오는 공기흡입을 감소시키고 리어 다운포스를 증가시킨다.

실내는 리어 스크린을 제외하면 F8 트리뷰토의 기술적 정체성을 여전히 유지하고 있다. 하지만 SP48 유니카만의 날렵하고 스포티하며 공격적인 특성을 살리고 색상과 트림의 완벽한 조화를 위해 세심한 개발 작업이 아낌없이 투입되었다.

대표적인 예는 알칸타라 합성 섬유이다. 시트와 대부분의 실내 트림에 사용된 알칸타라는 특수 개발된 블랙 레이저로 타공 처리되어 있다. 그 아래로는 외관 컬러와 일치하면서 각도에 따라 조금씩 색감이 변하는 붉은 오렌지색 패브릭이 살짝 드러난다.

이 모티프는 그릴의 육각형 모티프와 루프의 리버리를 더욱 부각시켜 차량 내부와 외부를 매력적으로 연결시키고 있다.

SP48 유니카의 운전석에서는 실(sill, 문틀) 커버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그릴과 동일한 레이저 엠보싱 육각 모티프가 적용된 실 커버는 광택 처리가 돼 있다.

운전석의 무광택 탄소 섬유는 전문성과 고급스러움을 더해주며 여기에 그리지오 칸나 디 푸칠레 컬러가 더해져 한 층 더 특별함이 배가된다.

‘페라리 SP48 유니카’는 페라리의 오랜 고객으로 제작의 모든 단계에 깊이 관여한 단 한 명을 위해 설계된 원-오프 모델로 스포츠카에 대한 대담한 해석이며 레이싱 영혼과 속도에 대한 소명을 현명하게 담아냈다.

특히, 혁신과 열정이라는 페라리의 핵심 가치로부터 영감을 받고 이에 경의를 표하면서 기존 모델을 장인 정신이 담긴 작품으로 승화시킨다는 목표를 훌륭하게 완수한 차량이다.

스페셜 프로젝트의 목표는 고객의 요구 사항을 반영한 디자인 요소를 담아 세상에 단 하나뿐인(원-오프) 페라리를 제작하는 것이다.

각 프로젝트는 고객이 아이디어를 제시하면 그에 따라 페라리 스타일링 센터 소속 디자이너 팀이 개발에 착수하면서 진행된다.

우선 차량의 비율과 형태를 결정하고, 세부 설계 청사진과 모형을 개발한다. 전체 제작 프로세스는 평균 1년 이상 소요되며, 이 기간 동안 고객은 설계 및 검증 단계 전반적으로 깊이 관여하게 된다.

그 결과, 페라리의 엄격한 기준을 통과한, 세상에 단 하나뿐인 페라리가 탄생하게 된다.

사진제공=페라리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