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KG컨소시엄과 조건부 투자계약 체결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쌍용자동차는 5월 18일 서울회생법원의 허가를 받아 공고 전 인수예정자로 선정된 ‘KG컨소시엄’과 조건부 투자계약을 체결했다.

KG컨소시엄은 특수목적법인(SPC)인 KG모빌리티, KG ETS, KG스틸, KG이니시스, KG모빌리언스 및 켁터스 PE, 파빌리온 PE로 구성됐다.

쌍용자동차는 5월 13일 한국거래소의 개선기간 부여 결정 및 경영능력이 검증되고 자금력이 풍부한 ‘KG컨소시엄’과의 조건부 투자계약 체결로 M&A 성공 여부에 대한 불확실성을 제거 하게 됐다.

특히, 공고 전 인수예정자 선정 시 인수대금의 규모 외에도 인수 후 운영자금 조달계획과 능력을 중요한 선정기준으로 평가한 만큼 M&A가 성공적으로 마무리 될 경우 회사는 회생을 넘어 재도약 할 수 있는 기반을 갖추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무엇보다 쌍용자동차는 내달 사전계약과 동시에 양산에 돌입하는 J100차명을 ‘토레스(TORRES)’로 확정하고 티저 이미지와 영상을 공개하자마자 시장의 예상을 뛰어넘는 역대급 호평에 토레스 출시가 경영정상화의 신호탄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쌍용자동차는 “이르면 다음 주부터 공개매각 절차를 개시할 예정인 바, 제한적 경쟁입찰에 참여했던 다른 기업들도 불필요한 법적 분쟁을 지양하고 공개매각 절차에 참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중앙지방법원은 5월 17일 에디슨모터스가 제기한 계약해제 효력정지 등 가처분 및 재매각 절차 중지 가처분 신청을 모두 기각했다.

사진제공=쌍용자동차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