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제5회 VH 어워드’ 참가 작품 접수 시작… 수상자 5인 제작 지원금 2만5000달러 지원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이 아시아 미디어 아티스트를 지원하는 글로벌 플랫폼 ‘제5회 VH 어워드’의 참가 작품 접수를 5월 26일부터 7월 28일까지 진행한다.

‘VH 어워드’는 현대차그룹 인재개발원 마북 캠퍼스에 위치한 미디어아트 갤러리 ‘비전홀’ 및 국제적 아트 기관과의 협업을 통해 다양한 전시 기회를 제공하는 공모전으로 2016년부터 국내외 신진 미디어 아티스트들의 발굴과 육성을 지원해 오고 있다.

지난 4회부터는 국내를 포함해서 아시아 미디어 아티스트까지 범위를 확대했다. VH 어워드는 비디오 아트, 영화, 게임, 애니메이션, 모션 그래픽 등 다양한 분야에 몸담고 있는 아티스트들에게 미디어 아트의 영역을 확장하는 실험적 장으로서 역할을 해왔다.

지금까지 총 14명의 수상자들이 선정되었고 이들은 글로벌 미디어 아트 분야에서 모두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

‘제5회 VH 어워드’ 최종 수상자 5인에게는 작품 제작 지원금 2만5000달러와 함께 협력기관인 아이빔과의 온라인 레지던시 프로그램 및 다양한 글로벌 예술기관에서 작품 상영 기회가 제공된다.

특히, 내년 5월 발표될 그랑프리 수상자 1인에게는 상금 2만5000달러를 추가로 수여할 예정이다.

이번 5회는 세계 각국의 저명한 미디어 아트 전문가들이 심사위원으로 참여해 VH 어워드의 다양성과 공정성을 한층 더 높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심사위원은 이숙경(테이트 모던 국제 미술 수석 큐레이터), 마틴 혼직(아르스 일렉트로니카 페스티벌 시니어 디렉터), 아론 시토(인도네시아 현대 미술관 디렉터), 로더릭 슈록(큐레이터 겸 아이빔 디렉터), 유키코 시카타(독립 큐레이터 및 비평가) 총 5명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VH 어워드는 차세대 미디어 아티스트들의 작품 제작 지원뿐만 아니라 해외 레지던시 프로그램 및 멘토링을 통해 활발한 교류 활동과 전 세계 다양한 예술기관에서의 상영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며, “향후, VH 어워드가 차세대 미디어 아티스트들의 다양한 실험적 감각을 펼칠 수 있는 플랫폼이 되도록 지속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제4회 VH 어워드 최종 수상자 5인의 작품들은 올해 다양한 글로벌 예술기관과의 협업 프로그램을 통해 세계 곳곳에서 전시된다.

5월 18일 뉴욕 뉴 뮤지엄에서 미디어 아트 관계자 및 언론 대상 작품 상영 행사를 시작으로, 몬트리올 소재 디지털 아트 기관인 일렉트라 온라인 전시가 6월 개최될 예정이다.

또한, 올해 9월 오스트리아 린츠에서 개최되는 세계 최고의 미디어아트 축제인 ‘아르스 일렉트로니카 페스티벌’과 인도네시아 대표 현대미술관인 MACAN 미술관에서도 수상작 5편 모두 선보일 예정이다.

사진제공=현대자동차그룹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