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보자동차, 에픽게임즈 협업 차세대 전기차 디스플레이 ‘언리얼 엔진’ 적용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볼보자동차가 최상의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유럽 자동차 제조사 최초로 에픽게임즈와 협업, 차세대 전기차의 디스플레이에 고품질의 ‘실사급’ 그래픽을 실시간으로 구현할 수 있는 ‘언리얼 엔진’을 적용한다.

에픽게임즈는 인터랙티브 엔터테인먼트를 선도하는 회사로 세계에서 가장 큰 규모의 게임 중 하나인 포트나이트를 서비스하고 있다.

특히, 게임을 넘어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사용되고 있는 가장 진보된 리얼타임 3D 제작 툴인 ‘언리얼 엔진(Unreal Engine)’의 개발사이기도 하다.

볼보자동차는 자동차 내부의 디지털 인터페이스를 개발하고 실시간 그래픽을 제공할 계획이다.

언리얼 엔진에는 퀄컴의 최첨단 고성능 연산 플랫폼인 3세대 ‘스냅드래곤 콕핏 플랫폼’이 결합됨으로써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의 속도는 이전 모델 대비 두 배 이상, 그래픽 생성과 처리 속도는 최대 열 배까지 빨라질 전망이다.

이를 통해 볼보자동차는 차세대 그래픽 및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성능의 표준을 수립할 예정이다.

우선적으로는 운전자에게 관련 정보와 인포테인먼트 기능을 제공하는 디스플레이 중 하나인 DIM(Driver Information Module, 운전자 정보 모듈) 개발에 집중한다.

이번 협업으로 보다 선명한 렌더링과 풍부한 색상, 그리고 완전히 새로워진 3D 애니메이션 제공 등 업계 최고의 디스플레이 그래픽을 선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볼보자동차 최고 기술 책임자 헨릭 그린은 “볼보자동차의 고객에게 최상의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고 안전한 운전에 기여하기 위해서는 실제 보는 것처럼 선명하고 몰입도가 높으면서도 반응이 빠른 시각화 기술이 필요하다”며, “볼보자동차에서 언리얼 엔진을 구동하면 이러한 일이 가능할 뿐 아니라 차량 안에서 보내는 시간도 훨씬 즐거워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에픽게임즈 언리얼 엔진의 자동차 & HMI 디렉터 하이코 벤첼은 “언리얼 엔진의 리얼타임 고퀄리티 인터랙티브 그래픽은 차량 운전자와 탑승자 모두에게 정보와 즐거움을 줄 수 있는 새롭고 다양한 기회를 제시할 것이다”며, “볼보의 유능한 디자인 및 제품 개발팀이 언리얼 엔진 기능을 십분 활용하여 흥미진진한 신기능을 계속 개발해 나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 새로운 그래픽은 올해 말 공개될 예정인 새로운 플래그십 순수 전기차 모델부터 만나볼 수 있다. 이 모델은 완전한 전기차 회사로 전환해 나가는 것을 목표로 하는 볼보자동차의 차세대 순수 전기차 중 첫 번째 모델이다.

안전을 최우선으로 여기고 있는 볼보자동차는 언리얼 엔진과 다른 소프트웨어 기반 기술 플랫폼에 대한 새로운 응용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연구 중이다. 이에 향후 언리얼 엔진이 볼보 차량 내 다른 기술 영역의 발전을 견인하는 다양한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한편, 볼보자동차는 2020년대 중반까지 자동차 내부 소프트웨어의 절반을 자체 개발한다는 목표달성을 위해 소프트웨어 개발 분야의 인재 확보에 노력 중이다. 미래 인재들은 새로운 차량용 응용 프로그램 및 플랫폼 개발 참여의 기회를 가질 수 있다.

사진제공=볼보자동차코리아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