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가로배치 엔진 전용 플랫폼 ‘MQB’ 도입 10주년 맞아… 7세대 골프 통해 첫 선 보여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폭스바겐의 세계적인 베스트셀러 가로배치 엔진전용 플랫폼인 MQB가 도입 10주년을 맞이했다.

2012년 첫 도입 이후 현재까지 폭스바겐 그룹 전체에서 3,200만대 이상의 MQB 플랫폼 자동차가 생산됐으며, 소형 해치백 폴로에서부터 대형 SUV 아틀라스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모델에 적용돼 폭스바겐 브랜드에서만 2000만대 이상의 자동차가 생산됐다.

폭스바겐의 플랫폼 전략은 전기차 시대에도 이어진다. 현재 MEB 플랫폼 기반의 ID. 모델들이 생산되고 있으며, 향후에는 차세대 플랫폼 SSP(Scalable System Platform)를 도입할 계획이다.

SSP 플랫폼이 적용된 차량은 주변 도로 생태계와 완전히 연결되어 소통할 수 있어 향후 완전 자율주행인 레벨 4단계의 수준까지 이를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한다.

폭스바겐이 개발한 MQB 플랫폼은 7세대 골프를 통해 첫 선을 보였으며, 비슷한 시기에 아우디 A3에도 동시 적용되면서 그 우수성을 입증했다.

MQB 플랫폼은 부품 공유와 대량생산을 통해 혁신 기술의 대중화에도 결정적인 기여를 했다. 특히 운전자 보조 시스템 등과 같은 첨단 기술들이 광범위한 차종에 적용되어 모든 운전자가 그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일조했다.

폭스바겐 승용차 부문 CEO 랄프 브란트슈타터는 “우리는 향후에도 MQB 모델을 지속적으로 개선할 것이며, 차세대 모델들은 혁신 측면에서 또 한 걸음 진보할 것이다”며, “새로운 파사트, 티구안 등은 품질, 가치, 기능, 그리고 디지털 경험 측면에서 완벽히 새로운 기준을 제시할 것이며, 이는 MQB 플랫폼의 진화를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높은 수준의 유연성을 제공하는 MQB는 트랙, 휠베이스, 휠 사이즈, 시트 및 스티어링 휠 위치와 같은 변수들은 각 모델의 포지셔닝과 차량급에 따라 시장과 고객의 요구에 맞게 조정될 수 있다.

또한, 차체의 많은 구성 요소들은 다양한 두께의 고장력 및 초고장력 강철과 시트로 만들어지며, 이를 통해 새롭게 선보인 MQB 모델들의 무게는 이전 모델 대비 평균 50kg가량 줄어들었다. 예를 들어, 7세대 골프의 무게는 수치상 약 100kg이 줄었다.

MQB 플랫폼은 모든 파워트레인을 아우를 수 있는 다재다능하고 미래지향적인 플랫폼이다. 폭스바겐은 MQB 플랫폼을 설계하는 첫 단계부터 가솔린(TSI), 디젤(TDI), 천연가스(CNG) 엔진 모델 뿐만 아니라 마일드 하이브리드 및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차량에도 활용할 수 있도록 계획했다.

일례로 MQB 플랫폼 덕에 7세대 골프는 2013년부터 2020년까지 순수 전기차인 e-골프 버전으로도 출시됐다.

폭스바겐은 MQB를 통해 쌓은 노하우를 바탕으로 전기차인 ID. 시리즈의 모델들을 위한 MEB(모듈형 전기 구동 플랫폼)를 개발했다.

MEB 역시 MQB와 마찬가지로 확장성을 가지고 다양한 브랜드에 맞게 다용도로 활용될 수 있는 플랫폼이다.

MEB 레이아웃 기술의 핵심은 최소한의 공간에 전기 구동 부품을 탑재했다는 것으로 고압 배터리는 차축 사이에 위치해 탑승객에게 넉넉한 공간을 제공한다.

또한, MEB는 글로벌 시장의 니즈에 맞춰 경차부터 큰 공간을 갖춘 ID.버즈(ID. Buzz)까지 넓은 범위의 모델에 활용될 수 있다.

랄프 브란트슈타터 CEO는 “MEB를 통해 우리는 세계 대중들에게 적합한 전기 모빌리티를 구축했으며, 2025년까지 모든 차량 부문에서 전기차 모델을 제공할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SSP와 함께 완전한 전기, 완전한 디지털 그리고 높은 확장성의 차세대 메카트로닉스 플랫폼을 선보일 것이다”며, “이 플랫폼은 2026년부터 성공 신화를 써 내려갈 것이며, 주행거리, 충전 속도 및 커넥티드 주행 경험 측면에서 새로운 기준을 세울 것이다”고 덧붙였다.

MEB는 나아가 스포티하고 럭셔리한 전기차를 위한 혁신적인 차세대 모듈형 툴킷의 초석을 다지게 될 것이다.

폭스바겐은 이 최첨단 전자 기술과 소프트웨어가 탑재될 차세대 메카트로닉스 플랫폼 SSP를 2026년 트리니티 프로젝트를 통해 선보일 계획이다.

트리니티는 주행거리, 충전 시간, 디지털화 그리고 자율주행에 이르기까지 브랜드의 모든 미래 기술 범주에서 선도적인 역할을 하도록 설계되었다.

사진제공=폭스바겐코리아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