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유럽 지역 첫 후원 골프 대회 ‘2022 스코티시 오픈’ 개막… 우승 부상 ‘GV70 전동화 모델’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제네시스가 유럽 지역에서 처음으로 공식 후원하는 골프 대회인 ‘2022 제네시스 스코티시 오픈’이 현지시간으로 7월 7일 스코틀랜드 이스트로디언 소재 더 르네상스 클럽에서 개막, 10일까지 4일간 일정에 돌입한다.

‘제네시스 스코티시 오픈’은 1972년에 시작한 유럽 최고 수준의 대회로 매년 7월 첫째 주 스코틀랜드의 링크스 코스에서 개최되며, DP 월드 투어 최상위 5개 대회를 일컫는 ‘롤렉스 시리즈’ 대회 중 하나다.

이번 대회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와 DP 월드 투어가 전략적 제휴에 따라 처음으로 공동 주관하는 역사적인 대회로, 미국프로골프 투어 선수 75명과 DP 월드 투어 선수 75명, 초청 선수 6명이 참가한다.

이에 따라 세계 랭킹 1위 스코티 셰플러, 랭킹 3위 존 람, 랭킹 4위 콜린 모리카와, 랭킹 5위 저스틴 토마스 등 세계 랭킹 상위 톱15 중 14명을 포함한 DP 월드 투어 대회 역사상 최고의 출전 선수단이 구성되어 자웅을 겨룰 예정이다.

DP 월드 투어 CEO 키스 펠리는 “양대 투어가 처음으로 공동 주관하고 제네시스가 타이틀 스폰서를 맡아 스코틀랜드의 역사적인 골프 대회의 새 시대를 열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제네시스가 이번 후원을 통해 2017년 롤렉스 시리즈가 된 스코티시 오픈을 한 번 더 새로운 차원으로 발전시켜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미국프로골프(PGA) 커미셔너 제이 모나한은 “역사적인 대회의 파트너로서 제네시스가 핵심적인 역할을 해주는 것에 대해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며, “제네시스 스코티시 오픈은 1972년까지 거슬러 올라가는 역사적인 대회인 동시에 페덱스컵과 DP 월드 투어 시즌의 경쟁을 이어가는 아주 의미가 큰 대회로, 전 세계 어떤 곳보다도 팬들에게 많이 알려진 더 르네상스 클럽에서 새로운 역사가 쓰여질 것”이라고 말했다.

‘2022 제네시스 스코티시 오픈’에는 2021 스코티시 오픈 우승자인 이민우 선수를 비롯해 PGA 투어에서 활약 중인 임성재 선수, 이경훈 선수가 참가한다.

또한, 한국프로골프협회(KPGA) 코리안 투어 2021 제네시스 챔피언십 우승자 이재경 선수, 2021 제네시스 포인트 대상 김주형 선수, 금년도 KPGA 투어 2승을 기록하고 있는 김비오 선수가 제네시스 초청 선수로 참가한다.

이번 대회의 총 상금은 800만 달러에 달하며, 대회 우승자에게는 우승 상금 144만 달러와 함께 ‘GV70 전동화 모델’이 부상으로 수여된다.

또한, 17번 홀 첫 번째 홀인원 선수 및 캐디에게 각각 GV70 전동화 모델과 GV60가 부상으로 제공된다.

제네시스는 상금 외에도 대회 기간 동안 선수단 이동과 대회 운영을 위해 제네시스 차량 약 140대를 지원하며, 이 중 GV60 및 GV70 전동화 모델을 포함한 21대를 경기장 주요 거점에서 전시 및 시승차로 활용한다.

나아가 현장 시승 프로모션도 운영해 선수들과 골프 팬들에게 제네시스의 우수한 상품성을 적극적으로 알릴 계획이다.

또한, 차량 지원을 통해 선수들의 안전한 이동을 돕고, 선수와 캐디들에게 전용 휴게 공간인 ‘플레이어스 앤드 캐디스 카페’를 제공한다.

이외에도 선수와 동행한 가족에게 제네시스 컨시어지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선수들이 최상의 컨디션으로 경기에 임할 수 있도록 배려했다.

제네시스는 관람객들을 위해 ‘제네시스 라운지’를 마련하고, 하루 최대 150명의 고객에게 파인 다이닝 및 간식과 함께 제네시스 브랜드 경험을 전달한다.

또한, 스티븐 갈라허 재단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어린이 골프 육성을 지원하고, 자선 단체를 위한 모금 활동 등을 전개해 지역 사회와 소통함으로써 브랜드 이미지를 한층 제고한다는 계획이다.

제네시스 장재훈 사장은 “제네시스가 PGA 투어와 DP 월드 투어의 첫 공동 주관 대회인 제네시스 스코티시 오픈을 후원하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그동안 골프 선수와 팬 그리고 파트너분들께 대담한 헌신을 보여온 제네시스는 이번 후원으로 골프의 본고장인 유럽에서도 제네시스만의 차별화된 브랜드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제공=제네시스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