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K스타일케어+ 등 신차 안심보장 프로그램 3종 리뉴얼 출시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기아는 8월 1일 내연기관 전용 ‘K스타일케어+’ 1종과 EV 전용의 ‘EV스타일케어’, ‘EV세이프티케어’ 2종으로 구성된 신차 안심보장 프로그램을 리뉴얼 출시한다.

이번에 리뉴얼한 프로그램은 신차 구매 고객의 예상치 못한 자동차 손상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해주기 위한 케어 프로그램으로 기아 신차 구매 시 고객이 적립 받는 기아멤버스 포인트를 이용해 가입할 수 있다.

‘K스타일케어+’는 신차 구매 후 1년 이내(출고일 기준) 외관 손상 수리를 보장받는 신차 케어 프로그램으로 이전 프로그램 대비 고객이 보상받을 수 있는 한도를 증가시킨 것이 특징이다.

‘K스타일케어+’ 프로그램 가입 시 차종에 따라 경형 4만8000포인트, 소형·준중형 6만8000포인트, 중형·준대형·대형 9만8000포인트, 프리미엄 THE K9은 19만8000포인트가 차감된다.

또한, 신차 출고 기준 1년의 보장 기간 동안 경·소형 3부위, 중대형 4부위, 프리미엄 THE K9은 6부위로 각 부위별 1회씩 보상 수리 이용이 가능하다. 단, 고객 자기부담금 10%가 존대한다.

서비스 보장 범위는 자동차 외부 스크래치에 대한 차체 상부 판금·도색 작업, 사이드 미러 파손 시 교체, 전·후면 범퍼 파손 시 교체, 타이어·휠 등이 해당된다. 단, 차종별로 보장 범위가 상이하다.

‘EV스타일케어’ 프로그램은 EV6, 니로EV, 니로 플러스 해당으로 8만 포인트가 차감되며, 신차 출고 기준 1년의 보장 기간 동안 차체 상부 판금·도색 작업, 사이드 미러, 도어 또는 펜더 및 범퍼 파손 시 교체, 타이어 교체 등 4부위 1회씩 보상 수리 이용이 가능하다. (프로그램별 보장 범위 상이, 고객 자기부담금 10% 존재)

‘EV세이프티케어’는 EV6, 니로EV, 니로 플러스, 봉고EV가 대상이며, 신차 출고 시 5만 포인트를 차감해 가입할 수 있다.

전손 사고 발생 시(도난, 침수, 화재 등) 신차 가격(보조금 포함)과 자동차 보험 자차 전손보험금과의 차액 및 구매 지원금 100만원 보상이 이루어진다.

자동차 손상 발생으로 ‘카케어 프로그램’ 접수 시 전용 고객센터(1600-9440)로 전화 접수가 가능하며, 전국 800개소 오토큐를 통해 보장범위에 해당하는 수리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

프로그램 가입 신청은 기아 차량을 출고하고 제작증을 발급받은 지 30일이 지나지 않은 개인 및 개인사업자 고객에 한해 가능하며, 8월 1일부터 기아멤버스 홈페이지 및 MyKia를 통해 보유한 기아멤버스 포인트로 가입할 수 있다. (※ 단, 영업용, 리스/렌트 제외)

기아 관계자는 “향후 지속적인 카케어 프로그램 운영을 통해 앞으로도 고객들이 신차 구매 후 신차 손상에 대한 고객의 불안감을 해소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고객분들이 만족할 수 있는 다양한 기아멤버스 프로그램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기아멤버스는 기아EV멤버스, 기아EV택시멤버스 등 차종별 다양한 멤버십 프로그램으로 운영되고 있으며, 구매 차종 및 구매 횟수에 따라 최소 5만에서 최대 100만 포인트까지 기아멤버스 포인트를 적립 받으며 각종 차량 관련 서비스 뿐 아니라 영화, 외식, 주유소 등 각종 생활 제휴처에서도 기아멤버스 포인트를 사용할 수 있다.

사진제공=기아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