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초록여행 통한 장애인 가정 수해 피해차 정비 지원 실시… 최대 100만원 지원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기아가 사회공헌 사업인 ‘초록여행’을 통해 장애인 가정을 위한 수해 피해 자동차 정비 지원을 실시한다.

이번 정비 지원은 집중 호우로 자동차에 피해를 입어 이동 및 생계에 심각한 어려움을 겪는 장애인 가정을 지원하기 위함이다.

기아는 장애인 가정의 소득, 장애 유형 및 정도, 보유 차종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50여 가정을 지원 대상으로 선정, 수리 시 최대 100만 원의 정비 비용을 지원한다. 단, 정비 비용은 선 정비 후 결제 영수증을 확인해 지급한다.

또한, 수리 불가한 자동차를 폐차한 후 기아 신차를 구매할 시 손으로 엑셀·브레이크 조작이 가능하게 하는 장치인 ‘핸드 컨트롤러’ 구매 비용을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장애인 가정 대상 특별 지원은 본인 명의의 자동차에 침수 및 파손 피해를 입은 장애인이라면 보유 자동차 브랜드와 상관없이 8월 22일부터 10월 10일까지 초록여행 홈페이지 내 접수방법 안내를 참조해 신청할 수 있으며, 선정 결과는 10월 14일 개별 통보될 예정이다.

기아 관계자는 “집중 호우로 피해를 입은 장애인 가정에 도움이 되고자 정비를 지원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지속가능한 모빌리티 솔루션을 제공하고자 하는 비전에 발맞춰 장애인 및 취약계층의 자유롭고 안전한 이동에 기여하고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기아는 2012년부터 경제적 여건이나 이동의 자유 측면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장애인의 이동권을 향상시키기 위한 대표 사회공헌 사업으로 ‘초록여행’을 운영하고 있으며, 출범 이후 10년간 7만여 명의 장애인 및 그 가족들에게 다양한 혜택을 제공해오고 있다.

사진제공=기아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