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교육부와 미래 첨단산업 분야 진로교육 프로그램 운영 위한 업무협약 체결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기아가 교육부와 초·중학생 대상의 미래 첨단산업 분야 진로교육 프로그램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9월 2일 세종컨벤션센터에서 진행된 체결식에는 나주범 교육부 차관보, 최성부 교육부 평색직워교육국장 및 권혁호 기아 국내사업본부장 등 교육부와 기아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기아는 청소년 자립을 테마로 진로교육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자체적으로 운영해왔으며, 이번 교육부와의 협약을 통해 청소년 진로교육분야 사업들을 안정적으로 운영할 수 있는 기반을 갖게 되었다.

특히, 진로교육 프로그램 운영 간 교육부의 풍부한 인프라를 활용한 콘텐츠 활용, 홍보 및 자문인력 등에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최근 교육정책 기조에 맞춰 기아는 변화하는 미래시대를 대비한 첨단산업 분야 인력양성을 위한 프로그램을 구성하여 4차산업 관련 인재양성을 지원할 예정이다.

기아가 사회공헌활동의 일환으로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진로 탐색의 기회를 제공하는 진로교육 프로그램인 ‘기아 인스파이어링 클래스’는 4가지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실습 키트를 활용한 미래 첨단산업 분야 체험 및 진로를 탐색하는 ‘미래테크 진로탐구’, 미래 첨단산업 분야 스타트업 및 R&D센터 등을 방문 및 체험할 수 있는 ‘판교 테크노벨리 투어’, AI기술을 활용하여 분야별 전문 멘토의 1:1 진로 진학 상담을 제공하는 ‘AI기반 1:1 멘토링’, 각 분야 최고 전문가의 강연과 함께 진로 탐색 관련 질의응답을 하는 프로그램인 ‘진로 토크콘서트’로 구성된다.

특히, 온라인 참가신청을 받는 기아 진로교육 프로그램은 사회적 문제인 진로교육 접근 기회 불평등 해소를 위해 지방권 및 도서산간 지역 학생 위주로 우선 선발하고 남은 자리를 다른 지역으로 할당한다.

기아 관계자는 “진로탐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소년들이 기아의 다양한 프로그램들을 통해 영감을 얻고 미래를 꿈꾸며 내실 있는 준비를 해 나가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이번 교육부와의 협약을 통해 안정적 운영 기반을 확보한 만큼, 앞으로도 청소년들을 위한 다양한 지원활동을 지속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기아는 업무협약 행사 당일, 진로교육 프로그램 중의 하나인 ‘진로 토크콘서트’ 첫 회도 함께 진행했다.

해당 프로그램의 멘토인 카이스트 바이오 및 뇌공학과 정재승 교수가 현장에 참여한 150여명의 학생 및 학부모들에게 진로 강연을 했다.

더불어, 현장에서 질의응답 시간을 통해 참석자들의 진로에 대한 이해도와 만족도를 높일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

동시에, 현장에 참여하지 못한 사람들도 함께 동참할 수 있는 온라인 실시간 중계를 제공해 더 많은 사람들에게 기아 진로교육 콘텐츠를 제공했다.

한편, 9월 6일 코엑스 2층 ‘스튜디오159’에서 ‘진로 토크콘서트’가 동일한 방식으로 추가 진행되며, 멘토로 댄서 립제이, 문학평론가 유성호 교수가 참여할 예정이다.

사진제공=기아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