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엠 노사, 2년 연속 무분규 임단협 타결… 2022년 잠정합의안 찬성 55.8%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한국지엠주식회사(이하 한국지엠) 노사가 도출한 2022년 ‘임금 및 단체협약에 대한 교섭(임단협)’ 잠정합의안이 9월 7일 진행된 조합원 찬반투표를 통해 최종 가결됨에 따라 2년 연속 무분규로 노사간 교섭을 마무리 지었다.

이날 진행된 ‘2022년 임단협 잠정합의안’에 대한 조합원 찬반투표에서 전체 조합원 중 7172명이 투표에 참여, 이중 55.8%인 4005명이 잠정합의안에 찬성해 임단협이 최종 가결됐다.

로베르토 렘펠 한국지엠 사장은 “대내외적으로 불확실하고 도전적인 사업 환경 속에 노사간 도출해 낸 합의안에 대해 생산 차질 없이 교섭을 마무리할 수 있도록 결단해 준 노동조합과 조합원에 감사한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 임단협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된 만큼, 향후 안정적인 사업 운영으로 차세대 글로벌 신차의 성공적인 출시와 수익성 확보를 통한 지속가능한 경쟁력 향상을 위해 전사적인 노력을 경주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한국지엠 노사는 6월 23일 첫 상견례를 시작으로 9월 2일 잠정합의안 도출까지 18차례의 교섭을 가졌다.

이번에 타결된 합의안은 기본급 인상 5만5000원(호봉승급분 포함), 타결 일시금 500만원, 위기 극복을 위한 격려금 100만원, 신규 차량의 성공적 출시를 위한 일시 격려금 100만원, 재래시장 상품권 30만원 등을 포함하는 총 730만원 상당의 임금 및 일시금, 격려금 관련 사항과 쉐보레 브랜드 수입 차량에 대한 임직원 10% 할인 등을 포함하는 단체교섭 별도 요구안 관련 사항을 주요 내용으로 한다.

사진제공=한국지엠주식회사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