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GV60, ‘유로 NCAP’ 신차 안전도 평가 최고 안전 등급 5스타 획득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제네시스 브랜드(제네시스)가 6월 유럽에 선보인 전용 전기차 모델 GV60이 유럽의 신차 안전성 평가 프로그램인 ‘유로 NCAP’에서 최고 안전 등급인 5스타를 획득했다.

이로서 제네시스는 G70, G70 슈팅 브레이크, G80, GV70, GV80에 이어 GV60까지 전 모델이 유로 NCAP 평가에서 별 다섯 개를 획득하는 영예를 안게 됐다.

‘유로 NCAP’ 테스트는 1997년부터 시작된 유럽의 신차 평가 프로그램으로, 유럽에서 판매 중인 자동차에 대한 안전성 검증 테스트를 실시해 매년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이번 평가에서 GV60는 성인 탑승자 보호, 어린이 탑승자 보호, 보행자 보호, 안전 보조 시스템 4개 평가 항목의 종합 평가 결과 최고 등급을 달성하며 탁월한 안전성을 입증했다.

유로 NCAP측은 “GV60가 정면과 측면 충돌테스트에서 승객 공간이 안정된 상태를 유지해 성인 및 어린이 탑승자의 주요 신체를 잘 보호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측면 충돌 테스트에서는 “현대차그룹의 특허 에어백인 ‘센터 사이드 에어백’이 0.03초만에 전개되어 운전자와 앞좌석 동승자에 대한 양호한 신체보호 기능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GV60는 주요 첨단 운전자 안전 시스템을 기본으로 탑재해 안전 보조 시스템 평가 부문에서도 높은 점수를 받았다.

특히, 전방충돌방지보조(FCA)는 차대차 충돌을 회피하고 보행자와 자전거 탑승자를 감지해 운전자에게 효과적으로 경고해 줌으로써 안전 운행에 도움을 준다고 평가됐다.

GV60에는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지능형 속도 제한 보조(ISLA), 운전자 주의 경고(DAW), 하이빔 보조(HBA), 후측방 충돌방지 보조(BCA), 후방 교차 충돌방지 보조(RCCA), 고속도로 주행 보조 2(HDA 2) 등 다양한 첨단 주행안전보조 기능이 대거 탑재돼 있다.

제네시스 관계자는 “GV60가 유로 NCAP 안전도 평가에서 가장 높은 등급인 별 다섯을 획득해서 매우 기쁘고 자랑스럽다”며, “이번 결과는 최고 안전 시스템을 제공하겠다는 제네시스의 변함없는 고객과의 약속을 명백하게 입증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평가 결과로 현대차그룹의 전용 전기차 플랫폼 E-GMP의 우수성이 다시 한 번 증명됐다.

이전 유로 NCAP 테스트에서 현대차 아이오닉 5와 기아 EV6가 별 다섯을 획득한데 이어 GV60까지 높은 안전도를 기록함으로써 E-GMP 기반의 모든 전기차가 최고 안전 등급을 받게 됐다.

한편, 제네시스 G70, G80, G90, GV70, GV80는 세계에서 가장 까다롭기로 유명한 미국 고속도로 안전보험협회(IIHS)의 안전성 평가에서도 최고 등급인 ‘톱 세이프티 픽 플러스(TSP+)를 획득했다.

사진제공=제네시스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