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MA, ‘2022년 상반기 해외 주요시장 동향 보고서’ 발표… 한국차 점유율 전년 대비 하락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한국자동차산업협회(회장 정만기, KAMA)가 ‘2022년 상반기 해외 주요 자동차시장 판매 및 정책동향’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2022년 상반기 해외 주요시장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7.5% 감소한 2,745만대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상반기 해외 주요시장은 반도체 수급 부족으로 인한 생산 차질,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장기화에 따른 에너지가격 인상 등으로 인한 소비심리 위축으로 전반적인 감소세를 나타냈다.

시장별로는 중국(+3.5%), 인도(+15.9%), 아세안(+23.0)을 제외한 미국(-18.3%), 유럽(-13.7%), 브라질(-15.4%), 멕시코(-0.3%), 러시아(-57.4%) 등이 전년 동기 대비 감소세를 보였다.

중국시장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오미크론 확산에 따른 중국 정부의 강력한 방력조치로 광저우, 선전, 상하이 등 대도시가 봉쇄돼 자동차 생산 및 판매에 차질을 빚었다.

하지만, 5월 이후 봉쇄 해제와 함께 정부의 소비 유도 정책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3.5% 증가한 1,035만대를 기록했다.

미국시장은 러·우 전쟁 영향에 따른 공급망 차질 및 글로벌 반도체 부족 등으로 전년 동기 대비 18.3% 감소한 677만대를 기록했다.

유럽시장은 공급망 차질에 따른 생산 감소와 경기 둔하로 인한 소비심리 위축 등으로 전년 동기 대비 13.7% 감소한 560만대를 기록했다.

해외 8개 주요시장의 메이커 국적별 증감률은 중국계(15.1%↑)를 제외한 미국계(-8.4%), 유럽계(-15.7%), 일본계(-11.8%), 한국계(-9.9%) 등 모두 전년 동기 대비 감소세를 보였다.

중국계는 내수시장을 중심으로 BYD 등 EV업체를 비롯한 로컬브랜드의 성장에 힘입어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한국계는 전년대비 9.9% 감소세를 보였으나 유럽시장에서는 아이오닉5, EV6 등 전기차 신차 및 소형 SUV 신차효과로 인한 판매호조로 시장점유율은 확대됐다.

일본계도 미국시장 중심으로 해외 주요시장 점유율은 소폭 감소(1.2p↓), 하이브리드(HEV) 모델 중심의 라인업에 따라 전기차(EV) 성장세가 뚜렷한 유럽시장과 중국시장 내 점유율은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계는 전년 동기 대비 8.4% 감소해 시장점유율도 전년 동기 대비 0.1%p 감소한 16.5%로 나타났으나, 자국인 미국시장에서 전년도 기저효과로 감소폭이 상대적으로 낮아 시장점유율은 전년 동기 대비 3.9%p 증가한 44.2%로 나타났다.

유럽계는 전년 동기 대비 15.7% 감소했으며, 전동화 모델을 확대하고 있으나 최대 EV 시장인 중국시장에서 테슬라 등 미국계 판매 증가와 중국 로컬 브랜드 성장으로 전년 동기 대비 7.0% 감소해 점유율은 2.4%p 하락했다.

한편, 유럽, 미국, 중국 등 주요국은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내연기관차 규제를 강화하는 한편, 자국 산업 육성을 위한 인프라 및 보조금 지원 움직임을 강화하고 있다.

EU의 환경장관 이사회는 EU내 내연기관차 신차 판매를 금지하는 내용을 담은 기후변화 관련 포괄적 정책에 대해 합의했다.

금번 합의에 따라 EU의 내연기관차 금지 방침은 사실상 확정됐으며, 2035년 시행을 위한 관련 법규를 도입할 계획이다.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The Inflation Reduction Act)’ 제정, 관련 전기차 보조금 개편으로 한국기업의 타격이 우려되고 있다.

인플레이션 감축법은 업체별로 연간 20만대까지만 보조금을 지급하던 한도를 없애는 대신 미국에서 최종 조립한 전기차에 한해 보조금 혜택을 준다.

이에 따라 미국이나 미국과 자유무역협정(FTA)을 맺은 국가에서 채굴·가공한 원자재 비중이 2024년부터 40% 이상, 2027년부터는 80% 이상인 배터리를 탑재하고 미국에서 최종 조립을 해야 세제혜택을 받을 수 있다.

중국은 코로나 봉쇄로 인한 자동차 업체들의 손실을 보전하고 소비유도를 통한 경제 활성화를 위해 각종 지원책 도입하고 있다.

’22.6.1일~12.31일 중, 구매 차량에 대해 취득세 50% 감면(10%→5%)하고, 베이징시는 통행을 제한하는 노후 차량 범위를 확대해 승용차의 교체 구매 촉진하고 NEV 구매시 보조금을 지급한다.

정만기 회장은 “글로벌 자동차 시장 수요가 작년 코로나19 이후 반도체 수급문제, 러·우크라이나 전쟁 등으로 아직 회복을 못하고 있는 상황에서 우리의 세계시장 점유율 지속 확대를 위해서는 노동유연성 강화와 전기동력차 등 미래차 경쟁력 확보가 필요하다”며, “미국의 인플레이션 감축법으로 전기차 국내 생산 위축은 물론 미래차 경쟁력과 일자리에 악영향을 줄 우려가 있으므로 민·관의 적극적인 공동대응이 절실하다”고 언급했다.

사진제공=한국자동차산업협회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