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쉐, 존더분쉬 하우스서 ‘타이칸 4S 크로스 투리스모 포 제니’ 공개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포르쉐코리아(대표이사 홀가 게어만)는 10월 12일 존더분쉬 하우스에서 K팝 스타 블랙핑크 제니(제니 루비 제인, 제니 김)와 함께 디자인한 ‘타이칸 4S 크로스 투리스모 포 제니’를 공개했다.

‘타이칸 4S 크로스 투리스모 포 제니(Taycan 4S Cross Turismo for Jennie)’는 포르쉐 익스클루시브 매뉴팩처의 존더분쉬 프로그램의 결과물로, 제니의 ‘꿈’, ‘아이디어’, ‘라이프 스타일’을 반영해 제작된 자동차이다.

홀가 게어만 대표는 “포르쉐코리아 최초의 존더분쉬 프로젝트를 젊은 여성 크리에이티브 리더, Z세대를 대표하는 영향력 있는 글로벌 아이콘 블랙핑크의 제니와 함께해 매우 특별한 경험이었다”며, “그녀만의 포르쉐를 위한 열정과 아이디어에 깊은 인상을 받았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포르쉐코리아가 제공하는 특별한 개인화 프로그램을 통해 다양한 라이프 스타일을 가진 많은 사람들이 완벽한 스포츠카에 대한 ‘꿈’을 실현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제니의 ‘드림 카’는 ‘페인트 투 샘플’의 마이센블루 컬러와 그녀가 직접 디자인한 ‘제니 루비 제인(Jennie Ruby Jane)’ 로고가 특징이다.

특히, 메탈릭 블랙 컬러의 새로운 존더분쉬 모델은 ‘존더분쉬 하우스’에서 10월 26일까지 전시되며, 서울에서 시작되는 블랙핑크 월드투어 콘서트에서도 만나볼 수 있다.

‘타이칸 크로스 투리스모’ 외관의 핵심은 절제된 표현 방식이다. 외관은 메탈릭 블랙 컬러이며, 21인치 익스클루시브 디자인 림에는 마이센블루 컬러를 적용해 대비를 줬다.

운전석 도어의 ‘일렉트릭(Electric)’ 레터링과 자동차 후면의 모델명, 그리고 B-필러의 구름 로고에는 ‘페인트 투 샘플(Paint to Sample)’ 프로그램의 특별한 블루 컬러를 입혔다.

프런트 도어 엔트리 가드는 ‘제니 루비 제인(Jennie Ruby Jane)’, 리어 도어에는 그녀의 별명인 ‘니니(NiNi)’ 레터링이 각각 적용됐다.

특히, 제니의 요청에 따라 현행 992세대 911의 포르쉐 타이포그래피가 사용됐으며, 프런트 도어 로고 프로젝터를 통해 측면부에서 구름 로고를 지면에 투사한다. 또한, 휠 허브 커버에는 아티스트 이름과 ‘존더분쉬’가 표시된다.

블랙, 크레용, 마이센블루 컬러 조합은 인테리어의 우아한 분위기를 연출한다. 시트와 대시보드 상단 부분만 크레용 컬러가 적용된다. 도어 패널 트림, 통풍구 경계, 컵 홀더 및 스티어링 휠 림의 상단 센터는 마이센블루 컬러로 강조된다.

헤드레스트에는 제니가 디자인한 구름으로 장식되며, 같은 디자인의 특별한 실내 커버도 제작되었다. 또한, 제니의 포메라니안 “쿠마”(‘곰’의 일본어)를 위한 차량용 블랙 펫캐리어와 같은 특별한 요소는 프로젝트의 디테일을 강조한다.

펫캐리어는 차량의 다른 요소와 마찬가지로 전면의 반려견명 등을 포함해 마이센블루로 강조되며 제니가 디자인한 구름은 캐리어 내부에 적용된다.

포르쉐 개인화 및 클래식 부사장 알렉산더 파비그는 “제니는 그녀가 꿈꾸는 포르쉐에 대해 매우 구체적인 이미지를 가지고 있었기 때문에 이번 협업은 그 어느 때보다 열정적이었고 영감을 나눌 수 있는 시간이었다”며, “이 같은 특별한 프로젝트를 제니와 함께 작업하게 되어 영광이었고, 그녀의 창의적인 소망을 실현시키기 위한 과정에서 동기 부여가 되는 흥미로운 도전들을 마주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오랜 시간동안 진행된 디지털 워크샵에서 포르쉐 익스클루시브 매뉴팩처의 존더분쉬팀과 스타일 포르쉐 디자인 부서의 전문가들은 타이칸 4S 크로스 투리스모의 모든 세부 사항들을 결정하기 위해 제니와 논의했다.

해당 차량은 슈투트가르트-주펜하우젠에 있는 포르쉐 익스클루시브 매뉴팩처 워크샵의 존더분쉬 부서에서 주문 제작되었다.

스타일 포르쉐의 그랜트 라슨은 “예술가로서, 제니는 창의적인 교류에 익숙하고, 첫 미팅 때는 자신의 아이디어를 시각화한 무드 보드까지 준비해 놀라게 했다”고 밝혔다.

라슨은 1989년부터 스타일 포르쉐 소속이며, 프로젝트 매니저로서 존더분쉬 프로그램의 디자인 영역을 담당한다.

제니는 “나만의 포르쉐 차량 제작을 위해 포르쉐와 협업할 수 있다는 것 자체가 놀라운 경험이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구름을 시각화한 디자인을 자랑스럽게 생각하며, 전 세계 투어에 많은 시간을 보내는 저에게 하늘과 구름은 무엇보다 소중한 여행 동반자이자 특별한 경험의 상징”이라며, “바로 이 점이 평소 구름과 하늘에 특별한 유대감을 느끼고 자연적인 모티브를 사진에 담는 데 열정적인 이유”라고 덧붙였다.

제니는 YG엔터테인먼트 소속 걸그룹 블랙핑크의 멤버로 2016년 8월 ‘SQUARE ONE’으로 데뷔했다. 블랙핑크는 ‘휘파람’, ‘붐바야’를 시작으로 발표하는 곡마다 대히트를 거두며 한국 대표 걸그룹으로 거듭났다.

특히, 제니는 2018년 첫 솔로 싱글 ‘SOLO’를 발매, 그룹으로서 보여준 음악과는 또 다른 매력으로 전 세계 음악 팬들을 사로잡았다.

제니는 인스타그램 팔로워 7085만 명(2022년 10월 12일 기준)을 보유하는 등 막강한 세계적 영향력을 지녔다.

또한, 각종 유명 패션, 뷰티, 푸드, 리빙 등 브랜드의 앰버서더로서도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최근 제니가 속한 그룹 블랙핑크는 두 번째 정규 앨범 ‘BORN PINK’를 발표했다.

사진제공=포르쉐코리아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