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용차

현대차, 더 깨끗한 환경 위한 ‘롱기스트런 2022’ 종료… 2만4000여명 134km 달려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현대자동차가 8월 29일부터 10월 15일까지 약 50일간 진행한 친환경 사회공헌 캠페인 ‘롱기스트런 2022’를 성황리에 마쳤다.

롱기스트런은 2016년부터 시작해 7회째를 맞은 현대차의 온·오프라인 연계 친환경 캠페인으로 미세먼지 발생 피해에 대한 경각심을 공유하고 깨끗한 세상을 만들어가자는 취지로 시작됐다.

‘롱기스트런 2022’는 롱기스트런 전용 애플리케이션을 활용해 달리기와 친환경 미션을 수행하는 ‘언택트런(Untact Run)’과 부산 수영강 APEC 나루공원 일대를 달리는 5km 마라톤 ‘미니런’ 등의 다채로운 행사로 구성됐다.

또한 10월 15일에는 2019년 이후 3년 만에 ‘파이널런’ 이름으로 대규모 마라톤 대회를 개최했으며, 파이널런에는 총 3,000명이 참석해 서울 여의도공원에서 서강대교까지 왕복하는 10km 코스를 달렸다.

마라톤과 함께 세기의 골(GOTC, Goal of The Century) 슈팅게임, 보스, 젝시믹스, 동아오츠카 등 파트너사 이벤트, 롱기스트런을 패러디한 ‘숏티스트런’ 체험존, 럭키드로우 및 인스타그램 경품 이벤트 등 다양한 행사가 진행되었다.

특히, 2022 FIFA 월드컵 ™ 공식 파트너사인 현대차가 탄소 중립 월드컵을 위해 진행하고 있는 ‘세기의 골’ 캠페인의 국내 홍보대사인 박지성 전북 현대 모터스 테크니컬 디렉터도 파이널런에 참석해 참가자들과의 기념사진 촬영과 팬사인회를 실시해 의미를 더했다.

이번 ‘롱기스트런 2022’에는 50일 동안 총 2만4371명이 참여했으며, 총 134km를 달렸다.

현대차는 올해 롱기스트런 참여자들이 달린 거리를 환산한 금액과 파이널런 참가비 전액을 합해 차량 연구 개발 과정에서 발생한 불용 플라스틱으로 업사이클링한 벤치를 만드는데 사용하며 서울식물원에 기부할 예정이다.

해당 시설물은 현대차 연구개발본부와 현대건설이 함께 제작하며 현대건설이 국내 공동주택 건설사 최초로 3D 프린터를 통해 제작한 옥외형 벤치다. 업사이클링의 의미와 더불어 기존 기술로는 구현이 어려운 비정형 형태로 조형미까지 갖춘 것이 특징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올해로 7회째를 맞은 롱기스트런 캠페인에 참여해주신 분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며, “앞으로도 더 많은 고객과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친환경 활동에 앞장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진제공=현대자동차

남태화 기자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