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이동의 불편함 해소 & 편의성 제공 위해 고객 관점 정비 서비스 운영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기아가 정비 시 고객 이동의 불편함을 해소하고 편의성을 제고하기 위해 긴급출동 견인 시 이동 지원, 평일 야간 사전 입고 서비스를 운영하고, K딜리버리 서비스의 고객 접점을 넓히는 등 고객 관점의 정비 서비스를 운영한다.

긴급출동 견인 시 이동 지원 서비스는 긴급 출동 상황에서 차량 견인 시 고객이 이동할 수단이 없는 경우 당일 귀가에 소요되는 교통비를 제공한다.

견인 대상 자동차가 보증 경과 이전이어야 하고 교통비는 1회 최대 5만원으로 산정된다.

고객이 긴급 출동 후 사용한 교통비 영수증을 센터나 협력사에 제출해 증빙하면 계좌로 지급되는 방식이다.

기아는 평일 주간에 직영 서비스 센터에서 정비를 받기 어려운 고객을 위해 평일 야간 사전 입고 서비스도 운영한다.

고객이 정비 예약일 전날 야간에 차량을 센터에 입고하고 차량 키를 무인 보관함에 두면 다음날 서비스 센터가 정비를 진행하게 된다.

기아는 야간 입고 안내부터 예약 당일 정비 진행 과정까지 모바일 안내를 통해 차량 입고 시 혼선을 방지하고 비대면 정비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한다는 계획이다.

해당 서비스는 정비 예약 2일 전 발송되는 카카오톡을 통해 접수가 가능하다.

기아는 센터 방문이 어려운 고객을 위해 K딜리버리 서비스를 운영해왔다. K딜리버리 서비스는 고객 희망 장소에서 수리할 차량을 픽업하거나 수리완료 차량을 고객 희망장소로 탁송하는 서비스다.

기아는 제휴 탁송업체를 통해 도서 산간 및 제주도를 포함한 전국에서 서비스를 제공하고, 기아 통합 모바일 고객 앱 ‘마이기아’, 기아 멤버십 홈페이지, 기아 고객센터(080-200-2000) 등으로 접수 창구를 다양화해 고객 접근성을 높였다.

고객은 탁송 거리에 따라 산정되는 비용을 내면 서비스를 받을 수 있고 기사 배정 및 차량 이동 현황을 카카오톡을 통해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기아 관계자는 “앞으로도 고객 관점의 정비 서비스로 고객 만족도를 극대화하고 멈추지 않는 고객의 일상을 만들 수 있도록 다각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제공=기아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