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디지털 아트 콘테스트 ‘프리덤 오브 무브먼트’ 개최 및 작품 공모 개시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현대자동차가 디지털 아트 콘테스트 ‘프리덤 오브 무브먼트(Freedom Of Movement)’를 개최, 11월 9일부터 디지털 작품 공모를 개시한다.

현대차는 아티스트의 자유로운 창작 활동 및 행보를 응원하고, 향후 브랜드 협업을 통해 새로운 혁신을 만들어갈 아티스트 크루를 모집하고자 이번 콘테스트를 기획했다.

콘테스트의 주제는 ‘언제, 어디든지 떠날 수 있는 이동의 자유(Freedom Of Movement)’로, 소주제는 ‘#RELAX(현대자동차와 함께하는 쉼의 순간)’ ‘#LIFESTYLE(현대자동차와 함께하는 나의 일상)’, ‘#CONNECT(현대자동차를 타고 만나는 나의 소중한 존재)’의 세 가지이다.

현대차의 차종 형상을 활용해 주제에 부합하는 작품을 이미지 또는 영상 형식으로 제작할 수 있다면 누구나 콘테스트에 참여가 가능하며, 11월 9일부터 12월 2일 17시까지 접수 이메일(hyundai.digital.art.contest@gmail.com)로 참가 신청서와 작품, 포트폴리오를 송부하면 된다.

현대차는 내·외부 전문가로 심사 위원을 구성해 주제 적합성, 작품성, 대중성 등을 기준으로 1차 심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후 1차 심사를 통과한 작품들을 현대차 공식 인스타그램 채널에 업로드하고, SNS 유저 선호도 평가를 반영한 2차 심사를 거쳐 12월 15일에 당선작을 최종 선발할 계획이다.

시상 인원은 총 20명으로, 대상 1인(600만원), 최우수상 1인(400만원), 우수상 2인(각 200만원), 입선 16인(각 100만원)을 선정해 총 3000만 원의 작품 활동 지원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수상 아티스트에게는 수상작 디지털 전시 참여 기회 및 약 3개월간의 ‘H-ART(하트)’ 크루 활동 기회가 제공된다.

‘H-ART(하트)’ 크루는 현대차와의 지속적인 상호작용 및 양질의 콘텐츠 제작을 위한 ‘아티스트 크루’로, 크루로 활동하는 아티스트들에게는 MZ세대를 대표하는 크리에이터 2인(메이킴, 섭섭)의 멘토링 프로그램 참여, 아티스트 네트워킹 지원 등의 혜택뿐 아니라 현대차의 가치를 담은 디지털 콘텐츠 제작 등 다양한 협업 기회가 주어진다.

현대차 관계자는 “디지털 아트 콘테스트가 신진 아티스트들이 일상생활 깊이 스며든 현대차를 자유롭게 표현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며, “현대차 역시 이들을 지속적으로 응원하고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사진제공=현대자동차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