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독일·벨기에 등 중부 유럽 대리점 관계자 평택 공장 초청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쌍용자동차가 글로벌 판매 확대를 위해 독일, 벨기에 등 중부 유럽 대리점 및 산하 딜러(영업점) 관계자 60여명을 평택 공장에 초청했다.

이번 행사는 11월 21일부터 1박 2일 일정으로 진행됐으며, 대리점 관계자들은 평택공장 생산라인과 디자인 센터를 직접 둘러보며 회사의 현황과 미래 전략모델, 디자인 철학 등 쌍용자동차의 향후 발전 전략에 대해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해외사업본부 및 상품본부 관계자와의 미팅을 통해 시장 별 현지 마케팅 및 상품 전략, 수출 계획 등 중장기 비전 등을 공유하며 글로벌 판매 확대를 위한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쌍용자동차 해외사업본부장 이연재 전무는 “기업회생절차 종결 후 처음으로 주요 수출국 대리점을 평택공장으로 초청해 회사의 향후 발전 전략 등에 대해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며, “글로벌 시장 별 현지마케팅 및 브랜드 인지도 전략 강화는 물론 해외네트워크와의 긴밀한 협력과 파트너십을 통해 해외시장에서의 경쟁력을 확보하고 글로벌 판매 확대에 박차를 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쌍용자동차는 11월 19일부터 1박 2일 일정으로 토레스 차명의 기원이 된 남미 파타고니아 남부의 토레스 델 파이네 국립공원에서 중남미와 중동, 아프리카 기자단과 지역 대리점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프레스 콘퍼런스와 시승행사를 갖고 본격적인 글로벌 시장 판매 확대에 나섰다.

사진제공=쌍용자동차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