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용차

쉐보레, 빠른 출고·풍성한 혜택 가득한 12월 판매조건 공개… 차종별 최대 400만원 지원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글로벌 브랜드 쉐보레가 빠른 출고와 함께 풍성한 혜택으로 가득한 ‘12월 판매조건’을 공개했다.

12월 한 달간 트래버스 구매 고객이 콤보 프로그램(현금 지원과 할부 혜택이 결합된 방식) 선택 시 최대 400만 원의 현금을 지원하며, 2.9%의 낮은 이율로 최대 72개월까지 가능한 할부 혜택을 제공한다.

또한, 트래버스 구매 고객은 50만 원 현금 지원과 37만4000원 상당의 보증 연장 유료 서비스인 ‘쉐보레 플러스 케어 1년 또는 2만km’를 무상으로 제공받을 수 있다.

타호 구매 고객에게는 1년 무이자(최초 1년은 월 80만 원 납부, 이후 6.0% 이율) 거치 상환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또한, 모든 타호 구매 고객에게 68만2000원 상당의 ‘쉐보레 플러스 케어 2년 또는 4만km’를 무상으로 제공하고, 타호를 일시불로 구매하는 고객에게는 300만 원의 자동차 등록비를 지원한다.

트레일블레이저 구매 고객에게는 콤보 프로그램을 통해 최대 80만 원의 현금을 지원하며, 4.4%의 이율로 최대 36개월까지 가능한 할부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콜로라도 구매 고객이 일시불로 구매할 경우 200만 원, 콤보 프로그램 선택 시 100만 원의 자동차 등록비를 지원한다.

또한, 모든 콜로라도 구매 고객을 대상으로 출고 기념품 ‘캠핑 체어 & 테이블 세트’를 증정하며, 콜로라도 고객 중 Z71 모델을 선택한 고객에게는 스페셜 모델인 시그니처-X로 업그레이드할 수 있는 60만 원 상당의 3종 액세서리 장착을 무상 지원한다.

쉐보레는 7년 이상 된 노후 차량을 보유한 고객이 스파크를 구매할 시 20만 원, 말리부, 트레일블레이저, 이쿼녹스, 트래버스, 콜로라도, 타호를 구매할 시 30만 원을 추가로 지원하며, 차량의 생산 시점에 따라 이쿼녹스 구매 시 50만 원, 타호 구매 시 최대 200만 원을 추가로 지원한다.

한국지엠 국내영업본부 서영득 전무는 “연말을 맞아 쉐보레 제품 구매를 고려하는 고객들을 위해 올해 최대 수준의 파격적인 프로모션을 준비했다”며, “무이자 할부, 보증 연장 서비스 무료 제공 등 다채로운 혜택을 마련한 만큼, 12월은 트래버스, 타호와 같이 쉐보레를 대표하는 프리미엄 라인업을 구매하기 위한 절호의 기회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쉐보레는 11월 21일부터 12월 31일까지 전국 쉐보레 전시장에서 ‘2022 윈터 스크래치 카드 이벤트’를 진행한다.

이벤트 기간 동안 전시장을 방문해 자동차 구입 상담 또는 시승을 진행하는 고객에게 즉석 경품 스크래치 카드를 제공, 해당 스크래치 카드를 통해 캠핑용 스테인리스 와인잔 세트 또는 R-PET 재활용 백 등 다양한 사은품을 증정한다.

사진제공=한국지엠주식회사

남태화 기자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