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드코리아, 3년 만에 대면 행사 진행 ‘2022 포드 그랜츠 나잇’ 종료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대표 데이비드 제프리, 포드코리아)는 12월 7일 서울 정동 1928 아트센터에서 열린 ‘포드 그랜츠 나잇’을 끝으로 ‘2022 포드 환경 후원 프로그램’을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특히, 올해는 3년 만에 대면 행사로 진행, 참가팀이 직접 활동 결과를 발표하고 환경에 대한 고민과 실천을 참석자와 적극적으로 공유할 수 있는 자리가 되었다.

‘2022 포드 환경 후원 프로그램’은 7월부터 ‘우리가 GREEN 미래’라는 이름으로 ‘우리가 기후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할 수 있는 다양한 탄소 감축 활동’과 관련된 자원 선순환, 생물 다양성, 저탄소 먹거리, 탄소 저감 활동, 탄소 흡수 활동의 6가지 주제를 가지고 활동을 진행할 9팀을 선발했으며, 각 팀에는 최대 400만 원의 활동비가 지원됐다.

‘2022 포드 환경 후원 프로그램’ 대단원의 막을 내리는 이번 ‘포드 그랜츠 나잇’에서는 후원 대상 단체들이 포드 환경 후원 프로그램을 통해 진행한 활동 결과와 소감을 발표하고 환경에 대한 보다 진솔한 의견을 나누었다.

또한, 이날 행사에는 방송인 타일러 라쉬, 자원순환사회경제연구소 홍수열 소장이 각 <기후위기, 내 삶 내 사람의 위기>와 <지금 우리 곁에 쓰레기>의 주제로 환경 토크콘서트도 진행했다.

올해의 후원 활동 단체로 참가한 ‘너울너울 스튜디오’ 소속 박규빈 참가자는 “이번 포드 환경 후원 프로그램을 통해 기후 위기에 대응하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모색하고 실천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 더 다양하고 많은 참가자가 포드 환경 후원 프로그램에 참여하여 다양한 환경 보호 활동을 진행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소감을 밝혔다.

포드코리아 마케팅 커뮤니케이션 총괄 노선희 전무는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고 있는 포드코리아는 지난 21년간 환경운동에 지속적인 관심을 가지고 다양한 단체들의 환경 활동을 후원해 왔다”며, “포드코리아는 포드 환경 후원 프로그램을 통해 앞으로도 지속가능한 미래를 만들어 나가기 위해 노력하는 개인 및 단체의 다양한 활동들을 지원할 것이다”고 말했다.

국내에서 2002년 처음 시작돼 올해로 21년째 꾸준하게 운영되고 있는 ‘포드 환경 후원 프로그램’은 국내 생태계와 환경 보호를 위해 활동하는 개인 및 단체를 후원하는 프로그램으로 지난 21년간 총 151개가 넘는 단체에 약 7억 원 이상을 후원해왔다.

또한, 포드코리아의 환경 후원 프로그램은 전문성과 공정성을 강화하기 위해 최근 4년간 국내 최초의 환경 전문 공익재단인 환경재단과 공동 주관하여 진행하고 있다.

한편, 포드는 환경 보호를 통한 지속 가능한 발전의 중요성을 인식해 지난 1983년 유럽에서 ‘헨리 포드 환경 보호 어워드’라는 이름으로 첫 환경 보호 프로그램을 실시했다.

국내에서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에 대한 논의가 시작되던 2002년 해당 프로그램을 도입하고, 다양한 지역사회 기반 친환경 프로젝트들을 지원해왔다.

사진제공=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