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차종별 보증기간 연장 및 트림 재조정 통한 상품성 강화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쌍용자동차가 차종별 보증서비스 기간을 대폭 연장하고, 고객 선호사양과 안전사양을 기본 적용하는 등 차종별 트림 재조정을 통해 상품성을 강화한다.

먼저 쌍용차는 국내 업계 최초로 차체 및 일반부품 보증서비스 기간을 엔진 및 동력전달부품 보증기간과 동일하게 ‘5년 또는 10만km’로 ‘보증기간 연장’을 전 차종으로 확대 시행한다.

‘신형 렉스턴 스포츠&칸’의 경우 차체 및 일반부품은 기존 ‘2년 또는 4만km’에서 ‘5년 또는 10만km’로 ‘3년 또는 6만km’가 늘어나며, 토레스 및 코란도, 티볼리, 티볼리 에어도 기존 ‘3년 또는 6만km’에서 ‘2년 또는 4만km’가 늘어난 ‘5년 또는 10만km’로 운영한다.

‘신형 렉스턴’은 기존과 동일하게 ‘5년 또는 10만km’를 유지하며, 엔진 및 동력전달부품은 전차종 동일하게 ‘5년 또는 10만km’를 유지한다.

두 번째로 쌍용차는 고객 선호사양 및 안전사양 등을 기본적용하고 차종별 트림 재조정을 통해 상품성을 업그레이드했다.

‘신형 렉스턴 스포츠&칸’은 고객의 선호사양을 바탕으로 트림을 통합하고 재조정하여 고객 선택의 편의성을 향상시켰을 뿐만 아니라 생산 효율성을 높여 고객 차량인도 기간을 최소화했다.

‘신형 렉스턴 스포츠’의 경우 기존 5개 트림에서 와일드, 프레스티지, 노블레스 등 3개 트림으로 운영하고, 최상위 모델인 노블레스는 9인치 내비게이션, 인포콘 커넥티비티 패키지, 스마트 드라이빙 패키지 등 고객 선호 및 안전 사양을 중심으로 기본적용 했다. 익스페디션 사양은 옵션으로 선택할 수 있게 했다.

‘신형 렉스턴 스포츠 칸’도 기존 5개 트림을 와일드, 프레스티지, 노블레스, 익스페디션 4개 트림으로 축소 운영하고, 노블레스와 익스페디션의 경우 9인치 내비게이션, 인포콘 커넥티비티 패키지 등을 기본 확대 적용했다.

‘신형 렉스턴 스포츠&칸’은 연간 자동차세 2만8500원 및 개인 사업자 부가세 환급(차량가격의 10%) 등 경제성 역시 우수할 뿐만 아니라 오픈형 데크가 제공하는 공간 활용 등 용도성이 뛰어나 일상생활에서의 업무와 레저 활동에 최상의 만족감을 선사한다.

‘티볼리 및 티볼리 에어’는 9인치 내비게이션 및 후측방 경고(BSW), 차선 변경 경고(LCW), 후측방 접근 경고(RCTW), 후측방 접근 충돌보조(RCTA), 안전 하차 경고(SEW) 등 안전사양으로 구성된 딥컨트롤 패키지를 기본적용했다.

‘신형 렉스턴 스포츠’의 국내 판매가격은 와일드 2,594만원, 프레스티지 3,200만원, 노블레스 3,666만원이며, ‘신형 렉스턴 스포츠 칸’은 와일드 3,065만원, 프레스티지 3,431만원, 노블레스 3,881만원, 익스페디션 4,151만원이다.

티볼리의 국내 판매가격은 개별소비세 인하 기준으로 2,134~2,543만원이며, 티볼리 에어 2,194~2,673만원, 코란도 2,371~2,791만원, 토레스 2,800~3,080만원이다.

쌍용차 관계자는 “전 차종에 대해 보증서비스 기간을 연장한 것은 품질 및 내구성, 안전성에 대한 고객 신뢰가 있어 가능했다”며, “기업회생절차룰 성공적으로 마무리할 수 있도록 성원해 주신 고객의 감사한 마음을 담아 보증기간 연장 서비스를 시행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사진제공=쌍용자동차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