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용차

쌍용차, ‘2023 얼음나라화천 산천어 축제’ 후원 협약 체결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쌍용자동차가 화천군과 세계 최고의 겨울축제인 ‘2023 얼음나라화천 산천어 축제’ 후원 협약을 체결했다.

1월 5일 강원도 화천군청에서 개최된 협약식에는 쌍용자동차 추한빈 경기·강원지역본부장 및 최문순 화천군수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2023 얼음나라화천 산천어 축제’의 후원과 이를 위한 협력적 파트너십을 약속했다.

2014년을 시작으로 매해 후원을 이어가고 있는 쌍용차는 현장 이벤트 경품으로 소형 SUV 티볼리 1대를 비롯해 스마트온도계 텀블러 등 축제기간 참가자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제공한다.

또한, 행사장 내 토레스, 신형 렉스턴 스포츠 칸 등을 전시하는 홍보 부스 운영은 물론 관람객들에게 겨울철 필수 아이템인 성에제거기를 제공하는 등 현장 홍보활동에 나설 계획이다.

‘얼음나라화천 산천어 축제’는 1급수 어종인 산천어가 상징하듯 청정하고 쾌적한 화천의 자연에서 1월 7일부터 29일까지 23일간 개최된다.

특히, ‘얼지 않은 인정, 녹지 않는 추억’을 슬로건으로 산천어 얼음낚시, 산천어 루어낚시, 산천어 맨손잡기, 밤낚시, 외국인 낚시터, 세계얼음썰매 체험, 눈썰매, 아이스봅슬레이, 얼음축구 및 컬링 등 70여종의 다양한 체험프로그램으로 다채로운 즐거움을 선사한다.

2003년 시작한 ‘얼음나라화천 산천어 축제’는 2006년 이후 매년 100만 명 이상의 관람객이 찾아오는 국내 최대 규모의 겨울축제로 유일하게 문화체육관광부 명예 문화관광축제로 선정되었으며, 미국 CNN이 세계겨울의 7대 불가사의로 보도할 만큼 우리나라의 겨울을 대표하는 축제이다.

쌍용차 관계자는 “세계 4대 겨울 축제로 꼽히는 화천 산천어 축제는 쌍용차가 2014년부터 매해 화천군과 파트너십을 맺고 지속적인 후원 활동을 이어가고 있으며, 코로나로 3년만에 돌아온 행사인 만큼 올해는 더 많은 관람객들이 참여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향후에도 다양한 축제 후원은 물론 고객과 소통할 수 있는 이벤트를 꾸준히 개최해 고객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해 나갈 예정이다”고 설명했다.

사진제공=쌍용자동차

남태화 기자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