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용차

폭스바겐그룹, 2022년 전기차 인도량 전년 대비 26.3% 증가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폭스바겐그룹이 공급 제약과 일시적인 생산 중단에도 불구하고 2022년 한 해 동안 글로벌 시장에서 57만2100대의 전기차를 고객에게 인도, 전년 대비 26.3% 증가했다.

특히, 그룹 전체 인도량 중 전기차가 차지하는 비중은 전년 대비 5.1%에서 6.9%로 소폭 증가했다.

폭스바겐그룹은 유럽시장 내 전기차 부문에서 선두자리를 유지하고 있으며, 미국에서는 해당 부문 4위를 차지했다. 가장 큰 증가세를 보인 곳은 중국시장으로 전기차 인도량이 전년 대비 68% 증가했다.

앞서 언급한 어려움으로 인해 글로벌 전체 인도량은 전년 대비 7% 감소한 830만 대를 기록했다.

작년 하반기에 공급 상황이 다소 개선되어 인도량이 전년 대비 12% 늘었지만, 상반기 전년비 22%의 손실을 만회하지는 못했다. 현재 그룹의 주문량은 서유럽에서만 180만 대, 그중 전기차가 31만대로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판매 확대 위원회 멤버인 힐데가르트 보트만은 “우리 브랜드들은 지난해 매우 어려운 상황에서도 고객 인도와 관련해 의미 있는 성과를 보여주었다”며, “전동화로의 변화가 브랜드 전반에 걸쳐 더욱 탄력을 받게 되었고, 역풍을 뚫고 전체 전기차 점유율 목표치인 7~8%에 도달한 것에 대해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높은 주문량은 고객이 우리의 강력한 제품 포트폴리오를 선호한다는 것을 명확하게 보여준다”며, “이는 거시경제 약화와 지속적인 공급 부족에도 불구하고 2023년에 대한 확신을 주며, 공급 부족 이슈는 연내 단계적으로 개선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폭스바겐그룹은 자동차 제조 기업에서 지속가능한 모빌리티를 제공하는 소프트웨어 중심 기업으로 변화하고 있다. 전동화는 이러한 목표를 달성하고 늦어도 2050년까지 탄소중립을 실현하기 위한 초석이다.

반도체 부족과 코로나 관련 봉쇄 등 지난 3년간 수많은 도전에도 불구하고 그룹은 매우 일관되게 전동화를 추구해왔다. 전기차 점유율은 2020년 2.5%에서 2021년 5.1%, 그리고 지난해 6.9%로 높아졌다.

2022년에는 엠덴과 하노버, 채터누가의 추가 장소에서도 전기차를 생산하기 시작했다. 올해는 볼프스부르크에 위치한 그룹 본사가 뒤를 이을 예정으로, 그룹은 2023년에 약 11%의 전기차 인도 수준에 도달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는 2025년 약 20%라는 중기적 목표 달성을 위한 기반이 될 것이며, 2030년까지 세계에 인도되는 그룹 차량 2대 중 1대가 완전히 전기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유럽의 전체 인도량은 10.4% 감소한 315만3200대를 기록한 반면, 전기차는 13.4% 증가한 35만2,000대를 기록했다.

차량 대부분인 271만1300대가 서유럽으로 운송되어 이 지역의 감소폭은 5.2%로 나타났다. 전기차의 수요가 높아 전체 인도량의 12.6%를 차지했다.

이에 따라 폭스바겐그룹은 유럽에서 이 부문의 시장 리더 자리를 유지하고 있다. 서유럽의 주문량은 공급 제약으로 인해 전기차 31만대를 포함해 180만 대의 높은 수준을 유지했다.

그룹의 내수시장인 독일의 경우 3.8% 증가한 102만9600대를 기록했다. 전기차 점유율은 11.6%에 달했고, 중유럽·동유럽 지역은 우크라이나 전쟁의 영향으로 32.9% 감소한 44만1900대를 인도했다.

북미 지역에서는 전년 대비 7.2% 감소한 84만2600명의 고객이 자동차를 받았다. 특히, 미국은 전년 대비 6.1% 감소한 63만1100대를 기록했다. 반면 전기차는 18.8% 증가한 4만4200대를 기록했다. 이는 전기차 부문 4위에 해당한다.

2022년 채터누가에서 시작된 현지 전기차 생산은 전동화 모빌리티에 대한 고객 요구를 충족시키기 위해 이 지역에 추가 물량을 제공할 것이다.

남미 시장 역시 전년 대비 8.0% 감소한 47만3700대가 인도돼 비슷한 흐름을 보였으며, 지역 최대 시장인 브라질에서는 전년 대비 10.4% 감소한 33만7400대가 인도됐다.

아시아·태평양은 전년 대비 2.7% 감소한 351만4000대가 고객에게 인도, 세계 주요 지역 중 가장 적은 감소폭을 보였다.

특히, 그룹의 최대 단일 시장인 중국에서도 비슷한 성과를 보였는데, 전년 대비 3.6% 감소한 318만4500대가 인도됐다.

그룹의 전기차 인도는 상반기 공급 부족과 코로나 관련 봉쇄로 상당한 손실을 입은 후 하반기에 회복되어 전년 수준을 약간 벗어났다. 특히, 중국의 인도량은 전년 대비 68.2% 증가한 15만5700대로 BEV 증가에 가장 크게 기여했다.

사진제공=폭스바겐그룹코리아

남태화 기자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