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본격 유럽 시장 공략 위해 ‘2023 브뤼셀 모터쇼’ 참가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쌍용자동차가 현지시간으로 1월 14일부터 22일까지 일주일간 벨기에 브뤼셀 엑스포에서 개최되는 ‘2023 브뤼셀 모터쇼’에 참가, 본격적인 유럽 시장 공략에 나선다.

‘브뤼셀 모터쇼’는 2020년 이후 3년 만에 개최되며, 올해로 100회를 맞는다. 쌍용자동차는 이번 모터쇼에서 240㎡ 규모의 전시장에 코란도 이모션, 올 뉴 렉스턴, 코란도, 티볼리, 티볼리 에어 등 5개 모델을 전시한다.

특히, 지난해 12월 재생산을 시작한 쌍용자동차의 첫 전기차인 ‘코란도 이모션’을 벨기에 시장에 선보이며 본격적인 유럽 시장 공략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코란도 이모션’은 패밀리카로 손색없는 거주공간과 활용성을 갖춘 국내 첫 준중형 SUV 전기차로 최고출력 140kW(190ps), 최대토크 360Nm(36.7kg·m) 모터를 탑재해 강력한 퍼포먼스를 발휘하며, 1회 충전시 최대 주행 가능 거리는 339km(WLTP 유럽기준) 이다.

쌍용자동차는 지난해 유럽시장 등에서 꾸준히 제품력을 인정받으며 수출 4만5294대를 기록해 지난 2016년(52,290대) 이후 6년 만에 최대 실적을 달성한 바 있다.

또한, 지난해 11월 칠레 토레스 델 파이네 국립공원에서 미디어를 초청한 토레스 글로벌 시승행사를 시작으로 지역별 주요시장에서 토레스 인지도를 제고하는 한편 본격적인 글로벌 판매에 박차를 가해 나갈 계획이다.

쌍용자동차는 “지난해 유럽시장 등에서 꾸준히 제품력을 인정 받으며 2016년 이후 6년 만에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며, “올해는 브뤼셀 모터쇼를 통한 유럽시장 공략을 시작으로 기존 시장에 대한 판매 네트워크 재정비는 물론 신흥시장 개척과 시장 다변화 전략 등 글로벌 시장 공략 강화를 통해 지난해 판매 성장세를 이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사진제공=쌍용자동차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