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용차

쉐보레, SUV 2종 6월 승용차 수출 1, 2위 기록… 상반기 누적 수출 1위 ‘트레일블레이저’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글로벌 브랜드 쉐보레의 SUV ‘트랙스 크로스오버’와 ‘트레일블레이저’가 6월 국내 승용차 수출 시장에서 나란히 1, 2위를 기록, 국내 시장은 물론 글로벌 시장에서의 뜨거운 인기를 다시 한 번 입증했다.

7월 28일 한국자동차모빌리티산업협회(KAMA)의 ‘2023년 6월 자동차산업 동향’ 리포트에 따르면, 6월 한 달간 트랙스 크로스오버는 2만4359대를 해외에 판매하며 종합 순위 1위에 올랐다.

또한, 올해 2월부터 5개월 연속 수출 1위를 차지한 트레일블레이저는 2만475대를 판매, 2위를 차지했다.

특히, 6월 전체 순위에서 2만 대 이상의 해외 판매고를 올린 모델은 ‘트랙스 크로스오버’와 ‘트레일블레이저’가 유일하다.

2023년 상반기 누적 수출 순위에서도 ‘트랙스 크로스오버’와 ‘트레일블레이저’는 눈부신 활약을 펼치고 있다.

트레일블레이저는 올해 상반기 총 12만3160대를 해외에 판매, 경쟁차량과 큰 격차를 보이며 누적 순위 1위를 차지했다.

또한, 트랙스 크로스오버는 3월부터 6월까지 7만3000대를 해외에 판매, 출시 네 달 만에 올해 누적 순위 6위에 이름을 올렸다.

국내 승용차 전체 수출 시장에서 두 모델을 합쳐 상반기에만 약 20만대에 육박하는 수출 실적을 거둔 것은 글로벌 시장을 타깃으로 세계 각국의 높은 품질 요구사항을 만족시키기 위해 개발된 제품 본연의 뛰어난 상품성이 주효했다는 평가다.

특히, 경쟁이 치열한 소형 SUV 시장에서 ‘트랙스 크로스오버’는 엔트리 모델이자 세단과 SUV의 장점을 결합한 크로스오버 모델이며, ‘트레일블레이저’는 프리미엄 콤팩트 SUV로서의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정통 아메리칸 감성을 추구하는 이 두 모델은 내수 시장에서도 뚜렷한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출시 당시 사전계약 7영업일 만에 1만3000대라는 브랜드 최고 성적을 거둔 트랙스 크로스오버는 폭발적인 고객수요에 부응하며 지난 5월과 6월에는 국내 소형 SUV 판매 2위라는 실적을 거뒀다.

트레일블레이저 역시 7월 19일 글로벌에서 인정받은 품질에 상품성을 대폭 강화한 부분변경 모델 ‘신형 트레일블레이저’를 출시, 내수시장에서 존재감 확장에 나선다.

신형 트레일블레이저는 두 개의 대형 디스플레이 탑재로 완전히 새로워진 인테리어와 외관 디자인의 업데이트, 스위처블 AWD, 파노라마 선루프, 무선 폰 프로젝션, 액티브 노이즈 캔슬레이션(ANC) 등 동급 경쟁차량에서 찾아보기 어려운 프리미엄 옵션을 갖췄다.

GM 한국사업장 영업·서비스 부문 구스타보 콜로시 부사장은 “글로벌 GM의 뛰어난 엔지니어링 역량과 제조품질을 바탕으로 탄생한 두 모델은 국내뿐 아니라 해외시장에서도 경쟁력을 인정받고 있는 모델”이라며, “GM 한국사업장은 두 모델에 대한 폭발적인 글로벌 수요에 적극적으로 대응하는 한편, 멀티 브랜드 전략을 기반으로 고객 경험 확대를 통해 지속가능한 성장을 일궈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GM 한국사업장은 이러한 무결점 생산 품질을 바탕으로 연간 50만 대 규모로 생산성을 극대화함으로써 글로벌 모델의 세계적인 수요에 차질 없이 대응할 계획이다.

사진제공=GM 한국사업장

남태화 기자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