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용차

현대차, 3년간의 코로나19 위기 극복 & 대응 과정 총망라한 백서 발간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현대자동차는 7월 31일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 19) 위기 극복과 대응 과정을 정리한 백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3년의 기록’을 발간했다.

이번 백서는 2020년 코로나19 최초 확진자 발생에서부터 2023년 엔데믹까지 3년간의 위기 극복과 대응 과정을 정리하고, 향후 유사한 형태의 감염병 발생 시 대응 매뉴얼로 활용하기 위해 발간했다.

백서는 현대차 코로나19 대응 타임라인과 함께 ‘코로나19 국면, 비상등을 켜다’, ‘극복을 위한 방역 엔진을 켜다’, ‘종식을 위해 핸들을 잡다’, ‘미래를 향해 다시, 시동을 걸다’ 총 5개의 파트로 구성됐다.

‘코로나19 국면 비상등을 켜다’ 파트에서는 코로나19 정의, 개요와 함께 세계, 국내의 현대차 임직원 확진 현황에 대한 통계 정보를 다뤘다.

‘극복을 위한 방역 엔진을 켜다’ 파트에서는 현대차의 비상 대응 체계와 각 사업장별 방역, 예방 활동을 소개했다.

‘종식을 위한 핸들을 잡다’ 파트에서는 현대차 양재본사, 울산, 아산, 전주, 남양연구소, 국내사업본부 등 각 사업장별 방역 대응 활동을 상세히 수록했다.

‘미래를 향해 다시, 시동을 걸다’ 파트에는 의료, 방역 전문가의 제언과 함께 코로나19 대응 부서에서 3년간 노력했던 임직원의 수기를 담았다.

현대차는 백서를 전 임직원에게 배포하는 한편, 한국경영자총협회, 고용노동부, 서초구 등의 기관도 향후 유사한 형태의 감염병 발생 시 가이드라인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공유했다.

현대차 장재훈 사장은 “코로나19로 총력을 다해준 현대차 임직원에게 감사하다”며, “백서를 통해 현대차 임직원들이 어떻게 위기를 극복했는지 정리해 포스트 코로나 위기 극복의 매뉴얼로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사진제공=현대자동차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