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용차

포르쉐, 롯데월드타워 월드파크에 ‘911 드림 파크’ 오픈 & ‘드림 빅’ 전시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포르쉐코리아(대표 홀가 게어만)가 브랜드 아이코닉 모델 911의 60주년을 기념해 롯데월드타워 월드파크에 ‘911 드림 파크’를 오픈, 대형 글로벌 아트워크 ‘드림 빅’을 전시한다.

이번 전시는 시민들이 일상에서 예술을 즐길 수 있는 공공예술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포르쉐 ‘911’과 유년기의 ‘꿈’을 모티브로 한 그래픽 아티스트 크리스 라브루이의 작품 ‘드림 빅’을 선보인다.

‘드림 빅’은 마이애미, 싱가포르, 영국, 프랑스, 중국 등 세계 글로벌 투어를 거쳐 9월 3일까지 국내에서 파이널 무대를 장식한다.

작가의 어린 시절 꿈을 오마주한 ‘드림 빅’은 레이싱 드라이버 헬멧을 쓴 인물이 ‘포르쉐 911 카레라 4 쿠페’를 장난감처럼 가지고 노는 모습을 형상화한 작품이다.

지난 60년간 시대를 초월하는 아이콘으로 자리매김한 포르쉐 911과 함께 ‘꿈’을 실현시키기 위해 노력하는 브랜드로서 더 많은 대중들과 영감을 나눌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포르쉐코리아는 ‘911 드림 파크’에서 ‘드림 빅’ 전시와 함께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드림 레이싱 존’에서는 고카트를 즐긴 후 포르쉐 드림 레이싱 라이선스를 발급받을 수 있다.

1963년 이후 8세대에 걸친 포르쉐 911의 히스토리와 브랜드 라이프스타일을 직접 경험하는 ‘드림 스테이션’도 마련된다.

홀가 게어만 대표는 “이번 공공전시는 911 60주년에 담긴 ‘꿈’과 ‘실현’의 가치를 전달하고 크기와 인식을 뛰어넘는 특별한 공간에서 서울 시민들과 기념할 수 있어 더 큰 의미가 있다”며, “911 드림 파크를 찾는 관람객들이 ‘드림 빅’과 함께 새로운 ‘꿈’을 키울 수 있는 시간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전시 첫 날인 8월 25일 저녁에는 ‘911 드림 파크’ 오픈을 기념하기 위해 특별한 이벤트가 진행된다.

올해로 6년 차를 맞은 예체능 인재 아동 지원 사회공헌 프로그램인 ‘포르쉐 드림 업’의 장학생들이 직접 참석해 클라리넷과 첼로 축하 공연을 선보이며 꿈을 실현하는 뜻깊은 시간을 갖는다.

포르쉐코리아 공식 인스타그램 초청객 및 현장 선착순 관람객 총 100인에게는 기념품이 증정된다.

포르쉐는 꿈꾸는 이들을 위한 브랜드로서 새롭고 지속가능한 방식으로 팬들과 소통하고 영감을 제공하기 위해 글로벌 아트 시리즈를 선보이고 있다.

포르쉐코리아 역시 2021년부터 ‘포르쉐 드리머스 온’ 프로젝트를 통해 국내 신진 아티스트들의 꿈과 재능을 지원하고, 시민들의 공공예술 향유 기회를 넓히고 있다. 또한, 지속적인 사회공헌 캠페인을 통해 다양한 꿈을 응원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한편, 스코틀랜드 출신 3D그래픽 아티스트 크리스 라브루이는 현실세계의 오브젝트와 초현실주의를 결합한 작품을 선보이고 있다.

실제 포르쉐 팬이자 오너인 라브루이는 ‘드림 빅’ 이외에도 12대의 포르쉐 911이 수영장 안에 채워져 떠있는 ‘팜스 스프링 포르쉐 911’, 포르쉐 차이나 20주년을 기념하는 ‘996 스완’ 등의 대표작이다.

사진제공=포르쉐코리아

남태화 기자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