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용차

현대차, 8월 글로벌 판매 전년 대비 3.2% 증가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현대자동차가 8월 한 달간 글로벌 시장에서 총 34만7377대를 판매, 전년 동월 대비 3.2% 증가한 판매실적을 기록했다.

국내 시장에서는 그랜저, 포터, 아반떼, 캐스퍼, 팰리세이드 등 전 모델의 고른 판매에 힘입어 총 5만555대를 판매, 전년 동월 대비 12.9% 증가했다.

차종별로 살펴보면, 세단은 그랜저 8,820대, 쏘나타 3,001대, 아반떼 4,758대 등 총 1만6979대를 판매했다.

RV는 팰리세이드 3,752대, 싼타페 2,775대, 투싼 2,976대, 코나 2,695대, 캐스퍼 3,804대 등 총 1만8260대를 판매했다.

포터는 5,987대, 스타리아는 2,940대 판매를 기록했으며, 중대형 버스와 트럭은 총 2,209대 판매됐다.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는 G90 1,054대, G80 2,923대, GV80 1,692대, GV70 2,927대 등 총 9,180대가 팔렸다.

8월 해외 시장에서는 총 29만1822대를 판매, 전년 동월 대비 1.5% 증가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생산 및 판매 최적화를 통해 판매 최대화를 이루고 고부가가치 차종 중심의 믹스 개선 등으로 불확실한 경영 환경에 적극 대응하겠다”며, “‘디 올 뉴 싼타페’ 등 뛰어난 상품성을 지닌 신차 출시, ‘아이오닉 6’의 글로벌 판매 본격화, ‘아이오닉 5 N’ 및 ‘디 올 뉴 코나 일렉트릭’ 출시를 통한 전기차 판매 확대 등을 통해 시장 점유율을 꾸준히 확대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2023년 8월까지 누적 판매에 있어서는 국내 50만9608대, 해외 225만5946대 등 총 276만5554대로 집계, 전년 누계 대비 8.6% 증가했다.

사진제공=현대자동차

남태화 기자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