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용차

현대차그룹, ‘2024 독일 올해의 차’ 2관왕 달성 & 독일 올해의 차 후보 올라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이 ‘2024 독일 올해의 차’에서 2개 부문 수상과 함께 도깅ㄹ 올해의 차 최종 후보에 올랐다.

이번에 수상한 모델은 럭셔리 부문에 ‘기아 EV9’이 선정됐으며, 뉴 에너지 부문에 현대 아이오닉 6가 선정됐다.

기아 EV9은 고급스러운 디자인, 다양한 최첨단 사양 등에서 좋은 평가를 받으며 BMW의 XM, 렉서스의 RZ 등 유수의 경쟁 모델을 제치고 럭셔리 부문 독일 올해의 차에 이름을 올렸다.

기아 유럽 권역본부장 정원정 전무는 “유럽 시장 출시를 앞두고 있는 EV9이 이번 수상을 통해 상품 우수성을 입증하게 돼 더욱 의미가 있다”며, “기아의 새로운 플래그십 모델인 EV9을 통해 유럽에서 전기차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 아이오닉 6는 독창적인 디자인과 뛰어난 충전 기술 등에서 호평을 받으며 메르세데스 벤츠의 EQE SUV, 롤스로이스의 스펙터 등을 물리치고 뉴 에너지 부문 독일 올해의 차에 뽑혔다.

현대차그룹은 아이오닉 5가 2022 독일 올해의 차, EV6가 2022 독일 올해의 차 프리미엄 부문, GV60가 2023 독일 올해의 차 프리미엄 부문을 수상한데 이어 EV9과 아이오닉 6의 이번 수상으로 E-GMP 기반의 전용 전기차 모두 유럽 최대 전기차 시장인 독일에서 친환경 기술력과 상품성을 인정받게 됐다.

올해로 6회째를 맞이하는 독일 올해의 차는 38명의 자동차 전문 심사위원단이 48대의 신차를 대상으로 실용성, 주행성능, 혁신성, 시장 적합도 등을 평가했다.

특히, 럭셔리(7만 유로 이상), 프리미엄(3만5000유로 이상 7만 유로 미만), 콤팩트(3만5000유로 미만), 뉴 에너지(전기차, 수소전기차), 퍼포먼스(고성능차) 총 5개 부문에서 올해의 차를 뽑았다.

부문별 수상 모델 중 1대는 10월 초 발표 예정인 ‘2024 독일 올해의 차’로 최종 선정된다.

기아 EV9은 올해 하반기 유럽 시장에 출시될 예정이며, 지난 1월 영국 ‘2023 왓 카 올해의 차’에서 ‘가장 기대되는 차’로 선정되며 출시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EV9은 전용 플랫폼을 바탕으로 구현된 넓은 공간과 웅장한 디자인을 비롯해 501km 이상의 1회 충전 주행 가능거리(19인치 휠, 2WD 기준), 400V/800V 멀티 초급속 충전 시스템 등을 적용하고 차선 유지 보조 2, 고속도로 주행 보조 2, 무선(OTA)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등 최첨단 기술을 대거 탑재하는 등 우수한 상품성을 갖췄다.

아이오닉 6는 현대차 역대 모델 중 가장 뛰어난 수치인 공기저항계수 0.21을 바탕으로 6.2km/kWh의 높은 전기소비효율(18인치 휠, 스탠다드 2WD 기준)과 524km에 달하는 넉넉한 1회 충전 주행 가능거리(18인치 휠, 롱레인지 2WD 기준)를 갖췄다.

지난 4월 ‘2023 세계 올해의 차’, 미국 카앤드라이버 ‘2023 올해의 전기차’ 등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기도 했다.

사진제공=현대자동차그룹

남태화 기자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