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용차

현대차, 시각장애인 위해 제작한 ‘아이오닉 5’ 3대 서울시 기증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현대자동차가 서울시에 시각장애인을 위해 제작한 전기차 ‘아이오닉 5’ 3대를 기증, 시작장애인 이동권 향상에 나선다.

11월 8일 서울 강남구 현대차 영동래도 사옥 내 ‘온택트그라운드’에서 진행된 기증식에는 서울시 이수연 복지정책실장, 현대차 국내서비스사업부 이태수 상무, 금속노조 현대차지부 정비위원회 권오환 의장, 사회복지공동모금회 김경희 사회공헌본부장, 서울 시각장애인생활이동지원센터 조형석 센터장, 창림모아츠 박운영 대표이사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한다.

이번 자동차 기증은 현대차가 이동 약자 이동권 증진을 위해 진행하는 사회공헌 활동 ‘H-스페셜 무브먼트’의 일환으로 진행됐으며, 시각장애인 맞춤형으로 제작한 ‘아이오닉 5’ 3대를 서울시에 전달한다.

특히, 해당 자동차는 서울시 최초로 시각장애인을 위한 친환경 전기차로 운영될 계획이다.

앞서 현대차는 지난해 11월 충청북도 장애인생활이동지원센터 3곳에 시각장애인 맞춤형 ‘아이오닉 5’ 3대를 전달하기도 했다.

시각장애인 맞춤형 차량으로 제작된 아이오닉 5는 특장차 전문 기업 ‘창림모아츠’와 협업해 제작했으며, 시각장애인을 위한 다양한 편의 기능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구체적으로 자동차 내·외부 손잡이와 창문 스위치 등 접촉이 많은 곳에 점자 스티커를 부착해 구조물의 위치 이해를 돕고, 승·하차 때 주의사항을 안내하는 음성안내를 적용해 안정감 있는 승차감을 제공한다.

특히, 올해 기증하는 자동차는 주행 시 충격완화를 위한 안전 쿠션과 안전 손잡이도 새롭게 적용했다.

현대차는 H-스페셜 무브먼트 차원에서의 자동차 기증을 전국 지자체로 확대하고, 전국의 이동약자 복지차량이 친환경 자동차로 대체할 수 있도록 사업을 이어갈 계획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다양한 편의 기능을 갖춘 시각장애인 맞춤형 복지 전기차 기증을 통해 이동약자의 이동권 증진에 앞장서겠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분야에서 ESG 활동을 적극적으로 보여 드리겠다”고 밝혔다.

사진제공=현대자동차

남태화 기자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