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용차

현대차, 2024년 2월 글로벌 판매 전년 대비 4.1% 감소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현대자동차가 2024년 2월 한 달간 글로벌 시장에서 총 31만4909대를 판매, 전년 동월 대비 4.1% 감소한 판매실적을 기록했다.

국내시장에서는 전년 동월 대비 26.7% 감소한 4만7653대를 판매했다. 이는 아산공장 전기차 설비 공사, 울산 3공장 라인 합리화 공사로 그랜저, 아반떼 등 일부 차종의 생산을 중단한 것이 판매 감소의 주요 원인으로 작용했다.

또한, 설 명절이 1월이었던 지난해와 비교해 근무일수가 줄었고, 전기차 보조금 발표가 예년보다 늦어지면서 사실상 전기차 판매가 이뤄지지 않은 점도 2월 국내 판매에 영향을 끼쳤다.

차종별로 살펴보면, 세단은 그랜저 3,963대, 쏘나타 1,423대, 아반떼 2,292대 등 총 7,776대를 판매해다.

RV는 팰리세이드 2,365대, 싼타페 7,413대, 투싼 3,070대, 코나 1,455대, 캐스퍼 3,118대 등 총 1만8299대 판매됐다.

포터는 6,355대, 스타리아는 2,878대 판매를 기록했으며, 중대형 버스와 트럭은 총 1,763대 판매됐다.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는 G80 3,256대, GV80 4,652대, GV70 1,805대 등 총 1만582대가 판매됐다.

해외시장에서는 전 모델의 고른 활약 속에 26만7256대를 판매, 전년 동월 대비 1.5% 증가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아산공장 전기차 설비 공사, 울산 3공장 라인 합리화 공사가 완료되면서 차량 생산이 정상화된데다 전기차 보조금이 확정된 만큼 3월은 이연된 수요가 해소되며 판매가 다시금 늘어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2024년 2월까지 누적 판매에 있어서는 국내 9만7463대, 해외 53만5302대 등 총 63만2765대로 집계, 전년 누계 대비 0.9% 감소했다.

사진제공=현대자동차

남태화 기자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