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용차

현대차 김창 영업부장, 통산 19번째 ‘판매거장’ 올라… 연평균 140여대 판매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현대자동차 아산탕정지점의 김창 영업부장이 누적 판매 5000대를 돌파, 현대차 판매 명예 포상 제도의 최고 영예인 ‘판매거장’에 이름을 올렸다.

김창 영업부장은 1989년 입사 후 약 35년 동안 연간 140여대를 판매해 올해 3월 누적 5,000대 판매를 달성, 현대차 카마스터에게 주어지는 최고의 명예인 ‘판매거장’에 올랐다.

누적 판매 5000대를 달성한 ‘판매거장’은 현대차가 창립된 1967년부터 지난해까지 57년 동안 18명에 불과한 기념비적인 성과이며, 올해 김창 영업부장이 19번째 ‘판매거장’으로 이름을 올렸다.

김창 영업부장은 ‘판매거장’에 오르기까지 2008~2013년 6회 연속 지점판매왕, 2014~2018년 5회 연속 지역판매왕을 달성했을 뿐만 아니라, 2008년부터 지난해까지 16회 연속 연간 120대 이상을 판매한 ‘탑 클래스’에도 선정되는 등 35년간 꾸준히 우수한 경력을 쌓아 왔다.

김창 영업부장은 “35년간 판매활동을 하면서 한결같이 가장 중요한 것은 ‘고객의 신뢰’라 생각하고 노력해 온 결과를 인정받은 것 같아 더욱 뜻 깊다”며, “변화하는 시장에 발맞춰 친환경차 판매에 힘을 쏟아 6천대를 달성하는 것이 목표”라고 각오를 밝혔다.

현대차 관계자는 “최일선에서 고객과 만나 현대차의 이미지를 제고하고 판매라는 성과를 이끌어내는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고 있는 영업 현장에 동기를 부여하고 명예를 높일 수 있는 다양한 포상제도를 운영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차는 영업 현장에서 최선을 다하는 직원의 성과와 노고를 격려하고 그 명예와 자긍심을 높이기 위해 판매 명예 포상제를 운영하고 있다.

특히, 누적 2,000대 달성 시 ‘판매장인’, 3,000대 달성 시 ‘판매명장’, 4,000대 달성 시 ‘판매명인’ 칭호를 부여하며, 5,000대를 달성하면 ‘판매거장’으로 임명하고 부상을 수여한다.

사진제공=현대자동차

남태화 기자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