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오토옥션, ‘중고차 수출 및 국내 판매 지원 플랫폼’ 오픈

[고카넷, 글=정양찬 기자] 롯데렌탈(대표이사 표현명)의 자동차 경매장 롯데오토옥션이 중고차 수출 및 국내 판매 지원 플랫폼을 새롭게 출시했다.

이를 기념해 23일 경기도 안성에 위치한 롯데오토옥션 중고차 경매장에서는 롯데렌탈 표현명 대표이사 사장을 비롯해 중고차 수출 지원 플랫폼 관련 일본 파트너사인 카치스 홀딩스의 마사유키 카바타 회장 등 내외부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오픈 기념 행사가 진행됐다.

양사는 글로벌 차원에서 중고차 거래 플랫폼을 통합 구축하고, 궁극적으로 시장 생태계의 선순환 구조를 형성하는데 공동의 노력을 기울이기로 합의했다.

차량 2대의 경매를 동시 진행하는 2-LANE 경매 시스템을 국내 최초로 도입한 롯데오토옥션은 플랫폼 사업을 통해 국내 중고차 산업의 선진화를 본격적으로 주도할 계획이다.

이번에 선보인 롯데오토옥션의 중고차 판매 지원 플랫폼은 수출과 내수 시장에 따라 ‘롯데오토옥션 글로벌’과 ‘롯데오토옥션 마켓’ 두 종류로 구분되며, 중고차 거래 활성화 및 롯데오토옥션 회원사의 판매 지원에 목적을 두고 있다.

‘롯데오토옥션 글로벌’은 국내 최대 규모의 중고차 경매장인 롯데오토옥션과 전 세계 4900개의 바이어를 보유한 카치스홀딩스 산하의 일본 중고차 수출 전문업체 ‘PicknBuy24’의 파트너십을 통해 탄생한 글로벌 중고차 유통 플랫폼으로 ‘롯데오토옥션 글로벌’은 모바일 앱을 다운받아 이용할 수 있다.

‘롯데오토옥션 글로벌’은 중고차 수출 전 과정에 대한 대행 서비스를 제공해 중고차 수출을 원할 경우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또한 글로벌 포워딩 시스템 구축으로 전세계 수출 가능, 간편한 모바일 앱, 안전 결제 서비스 제공, 전문적인 차량 관리 및 정비업무 대행 등 중고차 수출을 지원하는 다양한 서비스도 제공한다.

오는 25일 오픈을 앞두고 있는 ‘롯데오토옥션 마켓’은 내수시장을 대상으로 롯데오토옥션이 보증하는 600개 경매회원사의 중고차 판매를 지원하는 신개념 중고차 중개 플랫폼이다.

중고차 업계의 동반성장을 위해 온라인 전용 중개 서비스로 딜러(회원사)에게는 판매처를 제공하고, 고객에게는 롯데오토옥션의 차량 보증 서비스로 안전하고 투명한 중고차 거래를 지원한다.

또한 롯데오토옥션의 경매 대행 회원사를 통해 중고차 경매에 참여할 수 있는 ‘경매로사기’, 본인이 타던 차량을 합리적인 가격에 판매하는 ‘내차팔기’ 등 다양한 방식의 중고차 거래를 총망라한 원스톱(one-stop) 서비스를 제공한다.

롯데렌탈 중고차사업단 박세일 단장은 “이번에 새롭게 오픈한 중고차 판매 지원 플랫폼은 롯데오토옥션만이 아닌, 회원사들이 더 많은 고객과 만나며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선순환 구조를 완성하는데 주안점을 두고 있다”며, “앞으로도 롯데오토옥션은 중고차 시장 선도 브랜드로서 양질의 차량을 공급하는 역할을 넘어 중고차 생태계 전반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제공 = 롯데오토옥션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