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 Car(케이카), 중고차 시장 LPG 모델 판매 급상승

[고카넷, 글=정양찬 기자] 누구나 LPG 자동차를 구매할 수 있게 됨에 따라 중고 LPG 모델에 대한 소비자의 관심이 급상승하고 있다.

‘LPG 안전관리 및 사업법’ 개정안이 시행되기 전 선제적으로 LPG 자동차 기획전을 마련했던 K Car(케이카)에 따르면, 3월 26일 이후 지난 한 주간 중고 LPG 모델이 178대 판매된 것으로 나타났다.

3월 한 달간 주평균 LPG 자동차 판매대수는 51.6대인 것에 비해 개정안이 시행되기 전 주와 비교해도 3배 이상 증가했다.

2015년식이 전체의 19%로 가장 많이 판매됐으며, 그 뒤로 2016년식(15%), 2014년식(14%)순이었다.

판매된 LPG 중고차 중 그동안 일반 소비자는 구매할 수 없었던 출고된 지 5년 이내의 LPG차가 61%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지비 면에서 가성비가 높고 상대적으로 차량 상태가 좋은 LPG차에 대한 소비자들의 잠재적 수요가 있었던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 3월 26일부터 일주일간 K Car(케이카)에서 판매된 중고 LPG 자동차를 모델별로 살펴보면, 현대 LF쏘나타가 가장 많이 팔렸다. 다음으로 현대 그랜저HG, 기아 K5 2세대 LPG 모델 순으로 인기가 좋았다.

케이카 오산동탄직영점 공경택 실장은 “LPG차 관련 개정안이 공표되기 전 주말에 미리 매장을 찾아 LPG차를 예약하는 고객이 있을 정도로 관심이 높았다”며, “일반인의 LPG 차량 구매가 제한 없이 가능해지면서 비교적 신차 대비 바로 출고가 가능한 중고차를 찾는 수요가 많아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사진제공=K Car(케이카)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