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플러스, 맞춤형 중고차 판매 시스템 ‘선택형 리본카’ 관련 기술특허 취득

[고카넷, 글=정양찬 기자] 오토플러스(대표 김득명·이정환)가 프리미엄 중고차 브랜드 ‘리본카’를 통해 선보인 맞춤형 중고차 판매 시스템 ‘선택형 리본카’ 관련 기술특허를 취득했다.

이번 특허는 ‘맞춤형 중고차 판매 시스템 및 방법’에 관한 것으로 국내 최초 커스터마이징 방식의 중고차 구매 시스템 ‘선택형 리본카’의 근간이 되는 기술특허다.

또한, 중고차의 투명성, 안전성, 주행성능 등 검사항목별 데이터를 성능 평가 점수로 산출하고, 이후 고객이 추가로 수리를 원하는 상품화 항목에 따라 최종 산출된 점수와 가격 정보를 소비자에게 제공하는 기술에 관한 내용을 담고 있다.

‘선택형 리본카’는 기본적으로 ‘출시 5년 이하, 주행거리 12만 킬로미터 이하, 무사고’라는 3대 전제 조건을 만족하는 중고차만 선별한다.

선별된 중고차는 특허받은 중고차 품질관리 프로세스인 AQI(AUTOPLUS Quality Inspection)를 통해 총 133가지 점검 항목을 철저히 진단하고, 주행 성능 및 안전성에 문제가 없도록 개선한 차량만을 대상으로 소비자가 추가 상품화 항목을 선택하도록 한다.

소비자가 스크래치 제거, 광택 등 외관뿐만 아니라 엔진오일 세트, 타이어 등의 부품까지 본인이 원하는 항목을 원하는 범위까지 선택하여 상품화하고, 그에 따른 비용을 추가로 지불하는 합리적이고 투명한 방식을 통해 중고차의 품질과 가격을 보증한다.

특히, 자동차에 대한 지식이 많지 않은 일반 소비자를 위해 상품화 항목별로 알기 쉬운 가이드라인도 함께 제공된다.

오토플러스 플랫폼사업실 양경덕 상무는 “이번 특허는 고객에게 투명한 차량 정보와 가격을 제공하기 위한 오토플러스의 노력과 기술력이 반영된 결과물”이라며, “최근 중고차 업계의 신뢰성이 강조되고 있는 만큼, 앞으로도 소비자의 믿음을 얻기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오토플러스는 이번 특허 취득을 기념해 공식 홈페이지의 이벤트 페이지에서 기술특허 취득을 축하하는 댓글을 남긴 10명의 고객을 추첨해 투썸플레이스 ‘스트로베리 초콜릿 생크림’ 케이크를 제공한다.

사진제공=오토플러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