람보르기니, 아시아·태평양 지역 총괄 프란체스코 스카르다오니 선임

[고카넷, 글=정양찬 기자]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가 람보르기니의 아시아·태평양 지역 총괄에 프란체스코 스카르다오니를 선임한다.

프란체스코 스카르다오니는 오는 10월 1일부로 한국 시장을 비롯해 중국 본토, 홍콩, 마카오 등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세일즈, 마케팅, 애프터 세일즈를 총괄할 예정이다.

프란체스코 스카르다오니 총괄은 2009년에 남유럽과 중동 지역의 애프터 세일즈 지역 매니저로서 람보르기니와 첫 인연을 맺었다.

이후 라틴 아메리카, 캐나다, 이탈리아 등 다양한 지역에서 지사장으로 활약했고, 4년만인 2013년 람보르기니 본사의 부품 및 액세서리 부문 책임자로 선임됐다.

2년 뒤 베이징에 위치한 람보르기니 아시아 태평양 지역 본부로 자리를 옮기면서 중국 본토와 홍콩, 마카오 지역을 관리하는 상무이사 역할을 역임했다.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의 CCO 지오바니 페로지노는 “아태지역은 잠재력이 큰 중요한 시장 중 하나다”며, “우리는 프란체스코 스카르다오니 총괄의 새로운 지도 아래 모든 계획을 매우 신중하게 수행하면서 괄목할 만한 성과를 지속적으로 달성할 것이라 자신한다”고 말했다.

한편, 프란체스코 스카르다오니에게 자리를 넘겨 준 전임 아시아·태평양 총괄 마테오 오르텐지는 아벤타도르 프로덕트 라인 총괄로 선임되어 본사로 돌아갔다.

16년째 람보르기니의 일원으로 근무하고 있는 마테오 오르텐지 총괄은 재무 부서를 시작으로 다양한 역할을 수행하며 2018년에 아태지역 최고 경영자로 임명된 바 있다.

사진제공=람보르기니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