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카, 모빌리티 플랫폼 기업 정체성 강화 위한 ‘신규 BI’ 공개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그린카(대표 김상원)는 5일 모빌리티 플랫폼 기업으로의 정체성을 강화하기 위한 ‘신규 BI’를 공개했다.

이번에 새롭게 선보인 BI(Brand Identity)는 국내 최초 카셰어링 서비스를 도입한 퍼스트 무버로서 모빌리티 그 이상의 가치를 제공하고자 하는 그린카의 의지가 담겨 있다.

그린카 BI의 비주얼 컨셉은 ‘일상의 이동에 새로운 가치를 제공하여 더 나은 삶을 그린다’라는 의미의 ‘라이프 페인터(Life Painter)’이다.

또한, 그린카의 첫 이니셜 ‘G’ 상단에 둥근 아치 형상을 결합한 새로운 로고는 일상의 모든 곳에서 사람과 사람을 연결하고, 새로운 공간과의 만남으로 확장해 더 풍요로운 삶을 그려 나가고자 하는 그린카의 브랜드 스토리를 담고 있다.

그린카는 2011년 국내 최초로 한국형 카셰어링을 개발, 서비스를 시작하며 공유경제의 선도적 역할을 담당하는 동시에 비약적인 성장세를 기록해 왔다.

또한, 고객의 현명한 소비와 생활밀착형 라이프 스타일을 제시, 이제 일상 속에서 떼려야 뗄 수 없는 이동수단으로서 단순히 자동차를 넘어 ‘이동의 가치’를 더하고 있다.

이는 지난 10여 년간 축적된 서비스 이용 행태의 변화가 이를 뒷받침 한다. 초기 주말여행, 데이트 등 한정된 수요가 주를 이루었지만, 차량 대수 및 차고지 등 외형 확대와 회원 수가 지속적인 성장을 하면서 출퇴근, 쇼핑, 업무 등을 위한 일상 속 이동수단으로 파고들었다.

또한, 최근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의 변수 속에서도 그린카는 안전한 이동을 위한 세차 방역을 선도하면서 대중교통 대안적 역할을 하는 생활밀착형 서비스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이렇듯 그린카가 소비자들의 일상에 안전하고 친근한 이동 수단으로 자리를 잡음으로써 앞으로 새로운 BI를 통한 그린카 브랜드 이미지를 고객들에게 더욱 가깝게 다가가 소통할 계획이다.

신규 BI는 컬러 면에서도 변화를 더해 하루 24시간이라는 일상과 자연의 공간 속에서 찾아낸 데일리 그린 등을 상징 컬러로 적용함으로써 그린카의 브랜드 정체성을 보다 간결하고 조화롭게 담아내며, 보는 이들로 하여금 편안함과 안정감을 가질 수 있게 했다.

김상원 대표는 “이번에 새롭게 공개하는 BI는 급변하는 모빌리티 환경 속에서 고객에게 더 나은 삶을 선사하고자 하는 그린카의 확장적 가치와 가능성을 담았다”며, “그린카는 일상 속 삶의 여정에 다양한 접점에서 함께하는 모빌리티 플랫폼 기업으로 나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그린카는 신규 BI를 그린카 앱에 우선 적용하고 그린카존, 전기차 충전소, 스티커 등에 차례로 적용해 소비자들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사진제공=그린카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