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카, 전국 200여 그린존 ‘기아 신형 스포티지’ 200대 신규 투입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그린카(대표 김경봉)가 전국 200여 그린존에 ‘기아 신형 스포티지’ 200대를 신규 투입한다.

이에 따라 그린카 이용자는 6일부터 카셰어링 서비스를 통해 기아의 신규 SUV 모델인 ‘신형 스포티지’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이번에 신규 투입되는 ‘기아 신형 스포티지’는 1.6 가솔린 터보 모델 프레스티지 트림으로 주요 옵션인 12.3인치 내비게이션, 다중 충돌방지 자동 제동 시스템, 운전석 파워시트와 1열 통풍·열선 시트 등이 포함돼 있다.

특히, 기본 트림인 트렌디부터 전방 충돌방지 보조, 전방 차량 출발 알림 기능 등 ADAS(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가 적용돼 고객 안전 운전을 지원한다는 점이 눈에 띈다.

그린카는 ‘신형 스포티지’ 도입을 기념해 ‘한가위크 쿠폰 체크’ 이벤트를 진행, 추석 얼리버드 쿠폰으로 사전 예약하면 9월 16일까지 총 3가지의 쿠폰을 다운 받을 수 있다.

쿠폰 구성은 경형, 준중형 SUV에 한해 4일, 4박 5일 대여 시 각각 11만6000원, 12만6000원이 적용된 할인 쿠폰 2종과 주중 주말 관계없이 전 차종 1~5일 대여시 적용할 수 있는 65% 할인 쿠폰 1종이다.

심원식 그린카 사업본부장은 “금번 기아의 디 올 뉴 스포티지 200 대 도입과 같은 차량 라인업의 확대는 이용자들의 다양한 차량 니즈와 브랜드 경험을 충족시킬 것이라 예상한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 국내 차량 제조업체들의 신차 출시가 줄을 잇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그린카 역시 이에 발맞춰 이용자의 다양한 차량 경험을 위한 신규 차량 도입을 면밀히 검토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그린카는 올해 초 환경부 주최 ‘한국형 무공해차 전환(K-EV100)’ 선포식에서 2030년까지 친환경·무공해 차량 교체를 선언하고 점진적 교체와 함께 2022년 말까지 전 차량을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 적용 차량으로 변경할 계획이다.

사진제공=그린카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