렌터카/중고차

그린카, 기아와 함께 친환경분야 청년 창업가 지원 위한 ‘지구를 푸르게 다 함께 그린카’ 진행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롯데렌탈의 카셰어링 전문 브랜드 그린카(대표이사 최진환)가 기아와 함께 환경 문제를 해결하고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청년 창업가를 지원하기 위한 캠페인 ‘지구를 푸르게 다 함께 그린카’를 진행한다.

‘지구를 푸르게 다 함께 그린카’는 환경문제를 심각성을 인식하고, 환경의 가치를 창출을 위해 혁신적인 아이디를 지닌 창업자 또는 창업 희망자를 발굴하고 육성하는 프로젝트다.

이번 캠페인은 올해로 7년째 진행 중이며, 해당 기간 동안 기부한 금액은 총 14억 원이다. 고객의 총 주행거리는 약 7600만km로 지구를 1,900바퀴 돌 수 있는 거리다.

올해로 10번째 맞는 이번 ‘지구를 푸르게 다 함께 그린카’는 그린카 이용 시 주행거리 1km당 50원의 기부금이 자동으로 적립된다.

캠페인 대상 자동차는 EV6, 디 올 뉴 니로를 포함한 그린카가 보유한 기아 자동차이다. 이번 캠페인의 목표 기부 금액은 최대 1억 원이며, 8월 31일까지 진행된다.

모금된 기부금은 지난 5월 기아, 사회복지법인 열매나눔재단과 진행한 ‘2023 ECO STARTUP 환경분야 창업 아이디어 공모전’에서 본선에 진출한 청년 창업자 15개 팀에게 창업 지원 프로그램과 함께 제공될 예정이다.

본선 진출팀은 9월까지 워크숍, 멘토링을 통해 아이디어를 구체화하고, 10월 최종 결선을 통해 선정된 우수팀에게는 대상 700만원, 최우수상 500만원, 우수상 300만원의 상금을 추가 수여할 예정이다.

이와 별개로 그린카는 본선 진출팀에 총 1,000만원 상당의 카셰어링 이용권을 제공하여 창업활동을 지원한다.

그린카는 ESG경영의 일환으로 환경문제에 다양한 관심을 가지고, 친환경 차량 보유율 증대, 확보, 탄소중립실천포인트제 참여, 물 사용을 최소화한 친환경 세차 서비스 제공을 통해 환경 지킴을 실천해왔다.

그린카 관계자는 “올해도 기아와 함께 하는 ‘지구를 푸르게 다 함께 그린카’ 캠페인을 탄소중립, 에너지, 업사이클링 등 환경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창의적인 비즈니스 모델이 개발되는 데 지원할 수 있어 기쁘다”며, “그린카는 사회 전반의 가치 창출을 위한 사회적 책임을 인식하고 다양한 활동을 지원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사진제공=그린카

남태화 기자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