렌터카/중고차

그린카, 구독 서비스 ‘그린패스’ 출시 1년여 만에 누적 가입 17만 명 돌파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롯데렌탈의 카셰어링 전문 브랜드 그린카(대표이사 최진환)가 자사의 구독 서비스 ‘그린패스’ 출시 1주년이 되는 시점인 11월 16일을 기점으로 누적 가입자 17만 명을 돌파했다.

이는 동종 업계 타사의 1주년 실적인 15만 명보다 약 2만 명 더 높게 모집된 것이며, 그린패스 출시에 대한 소비자 반응이 매우 뜨거웠음을 보여준다.

그린카 발표에 따르면, 그린패스 전체 구독자의 약 70%가 20대 소비자로 파악됐으며, 30대 이상 소비자도 전체의 약 30%로 점차 증가하는 추세다.

이는 지속되는 인플레이션과 금리인상 등 커지는 소비자 부담 요소를 고려했을 때 그린카에서 제공하는 합리적인 이동 서비스와 다양한 할인 혜택이 젊은 소비층에게 큰 매력으로 다가오는 것으로 풀이된다.

그린패스 이용자 100만 건 이상의 사용 패턴 데이터 분석 결과, 심야 7000원 정액 쿠폰 사용 건의 경우 사용 지역은 직장에 출·퇴근하는 직장인이 다수 분포하는 서울, 경기, 인천, 세종시에 집중되고 있음이 밝혀졌다.

특히, 해당 심야 정액 쿠폰으로 그린카의 카셰어링 서비스를 이용한 30대 이상의 비율이 평균 58%가 넘었다는 점이 특징적이다.

서울 지역 같은 경우에는 30세 이상 사용자 비중이 68%를 상회할 정도였는데, 이는 해당 지역에서 출·퇴근하는 30대 직장인들에게 그린패스 구독이 합리적인 출, 퇴근길 교통수단으로 자리매김하는 데 성공했음을 시사한다.

또한, 60% 할인 쿠폰 사용 건의 경우 6시간 이내 사용 건이 82%를 차지하여 합리적인 가격과 개인 맞춤형 이동 서비스를 선호하는 고객들이 그린패스의 생활 밀착형 서비스를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음을 알 수 있었다.

더불어 그린패스 이용자들은 주로 평일에는 심야 7000원 정액 쿠폰을, 주말에는 24시간 무료이용권 및 60%할인 쿠폰을 활발하게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60% 할인 쿠폰의 경우 평일 대비 주말 이용이 약 304%의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그린카는 그린패스 가입 고객을 대상으로 일반 고객과는 차별화된 다양한 서비스와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제공되는 전용 서비스는 그린패스 전용 고객센터 상담 연결 서비스, 대여 차량 이슈 발생 시 상위차종 대차 서비스, 분실물 발생시 도어제어 무상제공, 신차 배치 관련 정보 사전 제공, 그린패스 회원 전용 월 정기 이벤트 진행이 있다.

또한, 그린패스에 구독한 고객은 롯데 시네마 매월 영화할인권 2매, 롯데홈쇼핑 상시 20% 할인, 롯데호텔 할인 등의 롯데그룹 계열사 이용 시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으며, 경주월드, 이천 테르메덴, 한국민속촌 등 인기 여행 스팟 방문 시에도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그린카는 앞으로 그린패스를 구독한 회원 한정으로 조기반납 리워드 지급, 복수쿠폰 사용 가능, 생일 축하 쿠폰 패키지 제공, 멤버십 등급 UP 미션 면제 등의 특별한 서비스를 공개할 예정에 있다.

또한, 그린패스 출시 1주년을 기념하는 의미에서 다양한 경품 이벤트가 진행될 예정이다. 특히, 12월 6일까지 신규로 그린패스를 연간 구독하는 회원을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3000만원 상당의 플레이스테이션, 맥북 에어, 아이폰15 pro를 비롯한 선물을 증정한다.

이외에도 신규 및 기존 모든 그린패스 가입고객 대상으로 약 1500만원 상당의 그린카 1년 무료이용권 등 다양한 경품을 제공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그린카 관계자는 “꾸준한 관심과 응원을 보내주신 고객들에게 응답하고자 지난 9월 전국 주요 공항 및 KTX 역사에 청결과 안전이 강화된 새로운 클린존 서비스를 도입하였다”며, “이번 그린패스 출시 1주년을 기념하여 기획된 다양한 서비스와 이벤트를 통해 한층 더 고객의 일상에 다양한 편의를 제공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사진제공=그린카

남태화 기자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