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타이어 후원팀, ‘CJ 슈퍼레이스’ 2019 시즌 개막전 원-투 피니쉬

[고카넷, 글=김재정 기자] 올 시즌 한국타이어(대표이사 조현범)가 후원하는 레이싱팀이 지난 28일 경기도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열린 ‘2019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CJ 슈퍼레이스)’ 개막전 ASA6000 클래스 1라운드에서 원-투 피니쉬를 기록했다.

한국타이어가 후원하는 서한GP의 김중군은 전날 열린 예선에서 1위를 기록해 폴포지션에서 결선 레이스를 진행, 경기 초반부터 안정적인 플레이로 선전을 펼친 끝에 폴-투-윈을 차지했다.

또한 한국타이어가 후원하는 아트라스BX 모터스포츠의 야나기다 마사타카 역시 2위를 기록하며 올 시즌 쾌조의 스타트를 끊었다.

한국타이어의 레이싱 타이어를 장착한 후원팀이 개막 라운드에서 1위, 2위를 차지하며 독일 투어링카 마스터즈(DTM)를 비롯한 전세계 약 40여 개의 모터스포츠 대회에 레이싱 타이어를 공급하며 입증한 글로벌 Top Tier 수준의 기술력과 품질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한편, 한국타이어는 국내 자동차 업계 최초로 후원 팀들에 전략 회의 및 휴식 공간을 제공하기 위한 모터스포츠 트레일러를 특별 제작하는 등 모터스포츠 문화 발전에 앞장서고 있다.

사진제공=한국타이어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