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타이어, ‘함께 Green 희망의 공부방’ 15호점 완공식 진행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금호타이어(대표 전대진)는 지난 30일 서울 은평구 응암동에서 초록우산어린이재단(회장 이제훈)과 함께 ‘함께 Green 희망의 공부방’ 15호점 완공식을 진행했다.

‘함께 Green 희망의 공부방’ 지원 활동은 2016년 8월부터 금호타이어가 저소득 가정 청소년을 위한 교육환경개선 사업의 일환으로 추진하고 있는 사회공헌활동이다.

이 활동을 통해 금호타이어는 수도권 내 청소년(중·고등학생)이 있는 저소득 가정에 도배, 장판을 비롯해 PC, 책장, 책상 등 학습교구와 생활환경 개선 지원을 통해 학업환경을 조성해주고 있다.

‘함께 Green 희망의 공부방’ 지원 활동은 지난 2016년 사내 사회공헌활동 아이템 공모전을 통해 채택된 아이디어이다.

특히 기존에 다소 형식적일 수 있는 활동을 넘어 당사자들에게 보다 실질적인 도움을 주고자 장기적으로 추진중인 사회공헌활동이기 때문에 더 의미가 깊고 지원 대상자들의 만족도 역시 매우 높다.

이번 15호점 완공식에서는 금호타이어 관계자 및 초록우산어린이재단 김우현 팀장 등이 참여한 가운데 공부방 현판 전달 및 청소년 선물 증정 등이 이루어졌다.

15호점의 주인공이 된 학생은 “중학생이 되어서도 초등학생 때부터 사용했던 오래된 책상이 작고 낡아 불편했고 책장이나 수납장도 없어서 공부나 생활에 어려움이 많았다”며, “이렇게 금호타이어의 도움을 받아 새로운 가구와 노트북까지 생기고 방도 너무 좋아져서 얼떨떨하면서도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계기가 되었고, 목표도 생긴 것 같다”며 금호타이어 측에 직접 감사편지를 전했다.

오선근 경영지원팀장은 “우리 사회가 과거보다 살기 좋게 발전했다고 해도 어려운 형편으로 인해 꿈을 키워 볼 환경도 여의치 않은 청소년들이 아직도 희망의 공부방을 통해 조금이나마 안정된 환경에서 공부할 수 있도록 도움을 줄 수 있어 큰 보람을 느낀다”며, “금호타이어는 2012년부터 다양한 형태의 교육기부활동을 진행함으로써 청소년들이 건강한 사회의 일원으로 성장하도록 교육환경 개선 및 교육 지원 활동에 힘쓰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제공=금호타이어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