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타이어, 여자골프계 스타플레이어 최혜진 선수 공식 후원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금호타이어(대표 전대진)가 여자골프에서 가장 주목받는 스타플레이어 최혜진 선수와 공식 후원 계약을 체결, 올해 말까지 공식 후원을 진행한다.

지난 4월 금호타이어 서울 본사에서 진행된 후원 조인식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산 여파로 금호타이어 전대진 사장과 최혜진 선수를 비롯해 양측 일부 관계자만 참석해 약식으로 진행됐다.

최혜진 선수는 2017년 KLPGA에 혜성처럼 나타나 신인답지 않은 실력으로 골프팬들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당시 만 18세가 아니어서 아마추어 신분이었음에도 시즌 2회 우승과 ‘US여자오픈’에서도 준우승을 차지, 1995년 박세리 선수의 4승, 1999년 임서현 선수의 2승 이후 무려 18년 만에 KLPGA ‘아마추어 다승자’로 화려하게 등장했다.

그 후 같은 해 8월 만 18세가 됨으로써 정식으로 프로에 데뷔해 2018년에는 대상과 신인상을 동시 수상한 슈퍼 루키를 거쳐 데뷔 2년 만인 지난해 대상과 상금왕을 비롯해 6개 부문을 독식함으로써 전관왕을 차지하며 스물한 살의 나이로 단숨에 최정상급 선수로 떠올랐다.

최혜진 선수는 아마추어 시절 포함 현재까지 통산 9승을 기록 중으로 나이를 감안하면 앞으로의 활약이 훨씬 더 기대되는 상황이다.

이번 후원 계약을 통해 최혜진 선수는 매 경기 시 우측 옷깃부분에 금호타이어 로고가 부착된 유니폼을 입고 출전한다.

금호타이어는 최혜진 선수의 공식 후원사로서 최혜진 선수의 TV 및 인쇄광고 촬영 권리 확보 및 홈페이지와 SNS 홍보활동, 금호타이어 주관행사 초청 등 다양한 마케팅 활동이 가능하게 됐다.

특히, 최혜진 선수는 데뷔 때부터 뛰어난 성적을 기록하며 국내대회 우승을 휩쓸고 있어 향후 글로벌 대회 진출에 따라 홍보효과는 더 커질 것으로 기대된다.

금호타이어 영업마케팅본부장 김상엽 전무는 “금호타이어는 과거 최고의 선수들에 대한 후원 및 대회개최 등 다양한 골프마케팅을 통해 국내는 물론 중국, 미국 내 브랜드 인지도를 지속적으로 높여왔었다”며, “최근 롯데골프단과 좋은 인연이 닿아 골프마케팅을 재개하게 되어 기대가 크고 앞으로 세계 골프팬들에게 사랑받는 브랜드로 다시 각인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제공=금호타이어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