렉시콘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 ‘제네시스 신형 G70’ 선택 사양 추가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하만 인터내셔널 코리아(대표 제임스 박)의 렉시콘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이 최근 출시된 제네시스의 스포츠 세단 ‘신형 G70’의 선택 사양에 추가됐다.

이에 따라 제네시스 신형 G70 고객이 렉시콘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을 선택 사양으로 추가할 경우, 기본 제공되는 스피커 9개 보다 6개 더 많은 15개의 스피커, 고출력 클래스 D 앰프, 그리고 언더 시트 서브우퍼로 한 차원 높은 최상의 사운드를 경험할 수 있다.

‘렉시콘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은 차 안에서 콘서트홀의 감성을 느끼게 해주는 퀀텀로직 서라운드(QLS)가 적용돼 다이내믹하고 파워풀한 저음, 자연스럽고 부드러운 중음, 선명하고 확장된 고음은 물론 원음 그대로의 환상적인 서라운드 경험을 선사한다.

또한 액티브 사운드 디자인(ASD)이 적용돼 기본 제공 스피커 시스템 대비 보다 현실감 있는 차별화된 액티브 사운드 디자인(ASD) 구현으로 역동적인 스포츠 세단 신형 G70의 운전의 묘미와 감성을 배가시켜준다.

렉시콘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의 최상의 위치에 자리 잡은 15개의 스피커는 각각의 음역대를 균형감 있게 재현한다.

앞좌석 시트 아래 위치한 서브우퍼는 드럼과 같은 단단한 저음은 물론 프론트 도어에 위치한 우퍼와 함께 음향 블렌딩 되어 더욱 깊고 펀치감 있는 베이스 영역을 표현한다.

도어에 위치한 우퍼와 미드레인지 스피커들은 저음과 남성 및 여성보컬의 목소리, 트위터는 심벌즈와 바이올린과 같은 높은 고음, 서라운드 스피커는 입체적이고 공감각적인 음향을 구현해 모든 좌석에서 균형감 있는 서라운드 사운드를 감상할 수 있다.

렉시콘 프리미엄 카오디오 기술의 정점인 퀀텀로직 서라운드(QLS)는 각 악기 별 위치를 하나하나 구분해 콘서트홀에 와 있는 듯한 완벽한 서라운드 음향을 제공하는 하만의 독자 기술이다.

특히, 왼쪽과 오른쪽에서 들려오는 소리만 구분하는 일반 스테레오 기술과 달리 음악이 가지고 있는 다양한 소리를 최소 단위로 분석하고 재해석한 후 서라운드 음향으로 구성해 준다.

차 안을 콘서트홀로 만들어주는 퀀텀로직 서라운드(QLS) 청취 모드는 일반 모드, 관객 모드, 무대 모드로 변경 가능하다.

‘관객 모드’를 통해 들으면 음악이 앞쪽에서 연주되는 듯 들리며 ‘무대 모드’는 마치 무대 위에서 밴드 또는 오케스트라의 일원이 된 듯한 서라운드 경험을 선사한다.

또한, 외장 앰프로 수신되는 운전 정보를 이용해 가상의 엔진음을 차량 내의 스피커를 통해 재생, 운전자에게 주행의 즐거움을 주는 액티브 사운드 디자인(ASD)을 보다 생생하게 즐길 수 있다.

ASD(Active Sound Design)은 하만의 할로소닉 능동형 소음 제어 솔루션의 차량 내 엔진음을 재생하는 차량 내부 음향 솔루션(iESS)에 기반한다.

제네시스 신형 G70에 선택 사양으로 추가할 수 있는 렉시콘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은 역동적인 스포츠 세단의 감성에 맞게 차 안을 감성으로 가득 채워주는 풍부하고 입체감 있는 사운드로 큰 호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된다.

사진제공=하만 인터내셔널 코리아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