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스원, ‘코로나19 관련 살균소독제 사용 현황’ 설문조사 결과 공개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불스원이 1월 8일부터 12일까지 불스원몰 회원 800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관련 살균소독제 사용 현황’ 설문 조사를 실시한 결과 전체 설문조사 대상 인원 중 93%가 현재 살균소독제를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살균소독제 최초 사용 시기 조사에서도 코로나19 확산 이후 처음 사용한 비율은 76%로, 이전 사용 비율인 17% 대비 4배 이상 높은 것으로 조사되는 등 폭발적인 사용 증가 추세를 보였다.

코로나19 종식 이후 살균소독제의 사용 의향에 대해서는 지속적으로 사용하겠다는 응답 인원이 93%에 달해 앞으로도 살균소독제 제품 관련 시장 규모는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분사형 소독제 사용 방식에 대한 조사에서는 물체 표면에 직접 분사한다는 응답자가 61%, 공기 중에 분사한다는 응답자도 25%로 나타났으나, 이는 권장하지 않는 사용 방법이다.

분사형 살균소독제를 효과적으로 사용하는 올바른 방법은 천에 용액을 묻혀 물체의 표면을 문질러 닦아주는 것이다.

특히, 살균소독제를 공기 중에 분사하면 인체에 노출될 우려가 높고, 살균소독 효과를 제대로 발휘하기도 어려우므로 권장하지 않는다.

살균소독제 구매 시 고려하는 항목에 대한 답변으로는 성분과 살균효과를 꼼꼼하게 따져보고 산다는 비율이 각각 67%와 60%로 높게 나타났다.

살균소독제는 생활 안전과 관련된 만큼, 전문 검사기관이 공인한 검증된 성분과 살균효과, 사용 안전성에 대해 면밀하게 따져보고 선택해야한다.

불스원 살균소독수는 pH 5.0~6.5의 미산성 차아염소산수(HOCI)를 주 성분으로 하는 자가 소독용 제품이다.

특히, 미산성 차아염소산수는 각종 세균 및 바이러스 등에 대해 강력한 살균 효과를 보이는 물질로 미국 식품의약국(FDA)에서는 ‘일반적으로 안전한 물질(GRAS)’로도 지정되었다.

불스원 살균소독수는 국내 최초로 4주간 반복 흡입독성시험을 완료하였으며, 피부자극성시험 및 부식성시험에서 특별한 자극 및 부식성이 관찰되지 않음을 확인하였다.

특히, 급성경구독성시험 등 공인기관에서 시행하는 다양한 안전성 테스트를 완료한 제품이다.

또한 대장균, 황색포도상구균, 폐렴균 등 51종 유해 세균 및 바이러스를 99.9%까지 제거할 수 있을 뿐 아니라, 냄새 원인균을 제거하여 암모니아, 트리메틸아민 등 악취가스에 대한 탈취 효과 또한 뛰어나다.

2020년 9월에는 고려대학교 의료원 산학협력단과 함께 진행한 ASTM E1052-20 시험방법을 통해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대한 99.9% 살균 효능을 확인하였다.

불스원 살균소독수 브랜드 매니저 최효진 과장은 “살균소독제는 우리 생활에 필수불가결한 생활밀착형 제품으로 자리잡고 있다”며, “효과가 검증 된 제품이라도 올바른 사용 방법을 숙지하고 항상 주의를 기울여 안전하게 사용하기를 권장한다”고 전했다.

사진제공=불스원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