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만, 제네시스 G80 전동화 모델에 ‘신형 렉시콘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 공급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하만 인터내셔널 코리아(대표 제임스 박)가 현대자동차와 지속적인 파트너십 구축을 통해 제네시스 최초의 G80 전동화 모델에 새로운 렉시콘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을 공급한다.

이에 따라 제네시스 G80 전동화 모델에는 최첨단 음향 기술과 완전히 새로워진 프론트 센터 콘솔 서브 우퍼를 적용해 자동차 환경에 최적화되고 격조 높은 프리미엄 사운드 경험을 제공한다.

제네시스 G80 전동화 모델은 우아함과 역동적인 외관, 고품격의 편안하고 정숙한 실내, 렉시콘의 프리미엄 사운드 음향 기술이 어우러져 제네시스 브랜드만의 특별한 고객 경험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렉시콘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은 17개의 스피커를 최적의 위치에 배치해 역동적이면서도 조화롭고 풍부한 사운드를 제공한다.

특히, 튜닝 엔지니어가 사운드 튜닝에 수백 시간 이상 투자 한 결과 자동차 내에 고급스럽고 생동감 있는 사운드 경험을 전달할 수 있게 됐다.

좀 더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크래쉬패드 상단 중앙에 위치한 어레이 타입의 센터스피커는 전체적인 사운드 스테이지를 향상시키며, 리어 패키지 트레이에 위치한 서라운드 스피커는 입체적인 서라운드 음향을 제공한다.

또한, 완전히 새로워진 프론트 센터 콘솔 내 위치한 서브 우퍼는 타이트하고 펀치감 있는 저주파 응답을 제공하면서 딥 베이스 확장을 향상시키며, 고출력 클래스-D 앰프는 강력하고 깨끗한 저음을 선사한다.

렉시콘 프리미엄 사운드 기술의 정점인 ‘퀀텀로직 서라운드(QLS)’는 각 악기 별 위치를 하나하나 구분해 콘서트홀에 와 있는 것 같은 완벽한 서라운드 음향을 제공하는 하만의 독자 기술이다.

특히, 왼쪽과 오른쪽에서 들려오는 소리만 구분하는 일반 스테레오 기술과 달리 음악이 가지고 있는 다양한 소리를 최소 단위로 분석하고 재해석한 후 서라운드 음향으로 통합하여 구성해 준다.

QLS는 청취 모드를 통해 일반 모드, 관객 모드, 무대 모드로 변경 가능해 차 안을 콘서트 홀로 만들 수 있다.

특히, ‘관객 모드’를 통해 들으면 음악이 앞쪽에서 연주되는 듯 들리며, ‘무대 모드’는 마치 무대 위에서 밴드 또는 오케스트라의 일원이 된 듯한 서라운드 경험을 선사한다.

G80 전동화 모델에는 현대자동차와 하만이 공동 개발한 혁신적 음향 기술인 능동형 노면 소음 제어기술 ‘ANC-R’이 적용, 제네시스 브랜드 최고의 정숙성과 편안함을 제공한다.

ANC-R(Active Noise Control-Road)은 하만의 능동형 소음 제어 솔루션 할로소닉에 기반하며, 렉시콘 프리미엄 사운드를 통해 구현된다.

또한, 자동차 내 설치한 4개의 센서와 6개의 마이크를 통해 실시간으로 노면소음을 측정, 분석함과 동시에 반대 위상의 소리를 스피커로 송출, 고객이 느끼는 소음의 수준을 낮춘다.

이외에도 운전자가 주행 중 차량 속도를 기반으로 오디오 입력을 제어할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하는 속도 감응형 볼륨 컨트롤(SDVC) 기술도 적용되어 능동형 소음 제어기술과 함께 달리는 차량 내에서 안정적이고 편안한 사운드 경험을 제공한다.

 

제임스 박 대표는 “제네시스 G80 전동화 모델의 오디오 기술 기능은 무결점, 최고의 사운드 환경을 보장하기 위해 설계되었다”며, “제네시스 고객들은 비교할 수 없는 차량 내 경험을 기대하고 있으며 이를 위해 제네시스 최초의 전기차에 대해 렉시콘의 그래미상 수상 경력에 빛나는 정교하고 견고한 사운드와 지속 가능성을 제공하는 최첨단 기술들을 제공하고자 노력했다”고 말했다.

사진제공=하만 인터내셔널 코리아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