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타이어, 지속가능경영 실천할 이사회 책임·역할 강화 위해 ‘EGS 위원회’ 신설

[고카넷, 글=김재정 기자]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대표 이수일, 한국타이어)가 지속가능경영을 실천할 이사회의 책임과 역할 강화를 위해 ‘EGS(환경·사회·지배구조) 위원회’를 신설했다.

7월 30일 한국타이어 이사회는 기업지배구조 개선을 위해 이사회 내 위원회로서 ‘ESG 위원회’를 새롭게 설치하기로 결의했으며, 이번 ESG 위원회 설립은 ESG 경영 정책, 전략 및 활동 강화에 목적을 두고 있다.

또한, 이사회 내 ESG 위원회 설립을 통해 이사회 내 위원회는 기존의 감사위원회, 사외이사후보추천위원회, 지속가능경영위원회, 내부거래위원회를 포함해 총 5개로 확대된다. 이는 이사회 중심의 경영을 강화하고 장기적으로는 지속가능한 성장을 실현하기 위함이다.

앞으로 ‘ESG 위원회’는 환경(Environmental), 사회(Social), 지배구조(Governance)와 관련해 방향성을 자문하고 심의·의결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구성은 3인 이상의 이사와 위원의 과반은 사외이사로 선정해 전문성과 기능을 강화했으며, 위원장을 선출할 때는 위원회 결의로 선임하기로 했다.

ESG 위원회 초대 위원장은 이미라 사외이사로 선출됐으며, 위원회는 위원장을 포함한 사내·외이사 7인으로 구성된다.

이미라 초대 ESG위원장은 GE(제너럴 일렉트릭), 맥쿼리 그룹 등 선진 기업지배구조를 갖춘 글로벌 기업에서 성장한 여성 리더이자, 이화여자대학교 여성사외이사 전문과정 1기 출신으로 전문성과 소양을 갖췄다.

이미라 위원장은 글로벌 기업에서 경험한 금융·재무적 지식을 바탕으로 전략기획, 투자, 인사관리, 조직문화 혁신, D&I(다양성과 포용성) 분야의 높은 전문성을 바탕으로 이해관계자와 사회의 이익을 대변하는 동시에 회사의 장기적 성장과 기업가치 극대화를 위해 주요 경영 사안을 의결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타이어는 ESG 경영을 위해 실무조직을 꾸리고 매년 꾸준히 과제를 발굴하며 목표를 이뤄내고 있다.

이를 통해 최근 ESG 환경 분야에서 기후변화대응 수준을 평가하는 가장 신뢰받는 지표로 알려져 있는 ‘탄소정보공개 프로젝트(CDP)’의 ‘CDP 기후변화대응 및 물 경영 우수기업 시상식’에서 ‘탄소경영 섹터 아너스’에 선정됐다.

한국타이어는 국내 기업 중 24개 기업에게만 부여된 리더십 등급을 획득하며 글로벌 친환경 우수 기업임을 입증했다.

여기에 2011년 세계 최고 권위의 지속 가능성 평가 지수인 ‘다우존스 지속 가능 경영지수(DJSI)’ 코리아에 최초 편입을 시작해ㅐ 2016년부터 2020년 최근까지 ‘DJSI 월드’에 5년 연속 편입되는 위업을 달성하기도 했다.

한편, 한국타이어는 2050년까지 지속 가능한 원료 사용 비율 100% 달성, 온실가스 배출량 2018년 대비 50% 감축 등의 명확한 목표도 설정하고 있다.

또한 UNGC(유엔글로벌콤팩트) 등 기업 지속 가능성을 위한 다양한 이니셔티브에 참여하고 있으며, 지속 가능한 천연고무 정책 등 친환경 정책을 추진 중이다.

사진제공=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