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타이어, ‘야세’와 손잡고 폐타이어 활용 특별 슈즈 출시… 무신사 스토어 판매

[고카넷, 글=김재정 기자]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대표 이수일, 한국타이어)가 8월 30일 온라인 패션 스토어 무신사를 통해 ‘야세’와 손잡고 제작한 특별한 슈즈를 출시했다.

한국타이어는 무신사 스토어 여름 슈즈 카테고리 상위 랭킹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가죽 슈즈 브랜드 ‘야세’와 함께 ‘ZERO – LEAVE NOTHING BEHIND’ 프로젝트를 통해 폐타이어를 활용한 드레스 슈즈 제작 협업을 진행했다.

이번 프로젝트는 사용 후 마모돼 버려지는 타이어를 신발과 연관해 환경과 지속가능한 재료에 대한 공통된 고민에서 시작했다.

특히, 매년 버려지는 폐타이어를 재활용하기 위한 방법을 고민하던 한국타이어는 신발 겉창(아웃솔)의 주원료가 고무라는 점을 고려해 같은 비전을 가진 야세와 함께 했다.

한국타이어와 야세는 일상 속에서 지면과 맞닿는 중요한 역할을 하는 타이어와 신발이라는 공통점을 착안해 폐타이어를 활용한 리사이클링 아웃솔 슈즈를 만들어냈으며, 이 슈즈에는 환경을 생각한 사회적 책임을 담아냈다.

협업 상품으로 슈즈가 선정된 배경은 일상에서 가장 접근성이 높은 매개체라는 점이다. 특히 비교적 타이어를 직접 경험하기 어려운 MZ 세대에게 한국타이어 브랜드 경험을 제공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그간 한국타이어는 고객에게 이동을 넘어선 특별한 경험인 ‘드라이빙 이모션’을 제공한다는 브랜드 슬로건을 통해 소통해왔으며, 이번 협업으로 고객에게 드라이빙을 넘어 ‘워킹 이모션’을 전달하는 목표에 도전한다.

이번에 출시되는 슈즈는 첼시 부츠, 첼시 스퀘어 부츠, 더비 슈즈, 더비 스퀘어 슈즈 등 드레스 슈즈 4종과 컴포트 인솔 1종이며, 이들 슈즈에는 한국타이어의 폐타이어를 활용했다는 의미의 로고를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신발 박스, TAG, 팸플릿 등이 포함된 상품 패키지에도 협업 메시지를 담기 위해 100% 사탕수수 잔여물로 만든 친환경 소재를 활용했으며, 이 상품은 무신사 스토어에서 만나볼 수 있다.

한편, 한국타이어와 야세는 지속적인 협업을 통해 디자인부터 제작까지 함께한 러닝 스니커즈 라인을 10월 중 출시 예정이다.

사진제공=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